•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30대 그룹, 매출감소에도 기부금 늘려

-KT&G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 최고 ...삼성그룹 3873억 원

정일환 기자 whan@ceoscore.co.kr 2016.12.07 08:05:10

  



30대 그룹이 올들어 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기부금을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3분기까지 매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3.5% 감소했지만 기부금은 오히려 12.8% 늘렸다. 이에 따라 매출액 대비 기부금 비중도 소폭 상승했다.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이 가장 높은 그룹은 KT&G로 유일하게 1%가 넘었다. 이어 CJ, KT, 두산, 삼성 등이 뒤를 이었다. 액수는 삼성이 3800억 원에 달해 가장 많았고 SK, 현대자동차, LG, 롯데, KT 등의 순이었다.

7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자산총액 상위 30대 그룹 193개 계열사의 올해 3분기 누적 기부금 현황을 조사한 결과 총 9177억 원으로 지난해 8133억 원에 비해 1044억 원(12.8%) 증가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이 708조0178억 원에서 683조4181억 원으로 24조5997억 원(3.5%)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매출 감소에도 기부금 액수가 늘면서 0.115%이던 매출대비 기부금 비중도 0.134%로 0.019%p 높아졌다.

이번 조사에서 분기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았거나 기부금액을 공시하지 않은 부영, 에스오일, 대우조선해양 3개 그룹과 77개 기업은 집계에서 제외했다.

사진=연합뉴스.(기사와 무관)

30대 그룹 중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1.016%를 기록한 KT&G였다. KT&G는 3분기까지 2조3421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238억 원을 기부금으로 사용, 유일하게 1%를 넘겼다. 지난해 3분기 매출 2조2724억 원, 기부금 232억 원으로 기부금 비중이 1.020%였던 것에 비해서는 소폭 낮아졌다.

기부금 비중 2위는 매출 3조3518억 원, 기부금 150억 원으로 0.447%를 기록한 CJ, 3위는 매출 13조9890억 원, 기부금 365억 원으로 0.261%인 KT가 차지했다. 이어 두산(0.231%), 삼성(0.206%), SK(0.183%), 하림(0.128%), 현대백화점(0.127%), 롯데(0.126%) 등의 순이었다.

반면 영풍그룹은 3분기까지 4조8634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음에도 기부금은 8억 원에 불과 매출대비 기부금 비중이 0.017%로 30대 그룹 중 가장 낮았다. OCI가 0.024%, KCC도0.030%로 크게 낮았다. 이어 효성(0.034%), LS(0.042%), 대림(0.047%) 등의 순으로 기부금 비중이 낮았다.

매출대비 기부금 비중이 가장 높아진 그룹은 SK였다. SK는 지난해 3분기 기부금비중이 0.082%에 불과했으나 올해는 0.183%으로 0.101%p 상승했다. LG그룹이 0.061%에서 0.123%로 0.062%p 높아져 2위, 대우건설이 0.004%에서 0.062%로 0.058%p 상승해 3위였다. 이어 하림(0.052%p), KT·롯데(각 0.038%p), CJ(0.034%p), GS·현대중공업(각 0.025%p) 등이 뒤를 이었다.

기부금 비중이 가장 많이 하락한 그룹은 LS로 지난해 3분기 0.160%에서 올해는 0.042%로 0.118%p 떨어졌다. 한진(-0.048%p), 두산(-0.040%p)도 비중이 뚝 떨어졌다. 이밖에 KCC(-0.036%p), 포스코(-0.022%p), OCI(-0.019%p), 영풍(-0.011%p) 등도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이 낮아졌다. 

기부금 액수가 가장 많은 곳은 재계 1위 삼성그룹으로 3분기까지 3873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3771억 원과 비교하면 102억 원(2.7%) 늘었다. 2위는 1450억 원의 기부금을 사용한 SK, 3위는 602억 원을 기록한 현대자동차였다. 이어 LG(425억 원), 롯데(417억 원), KT(365억 원), GS(262억 원), KT&G(238억 원), 포스코(230억 원) 순이었다.

기부금을 가장 많이 늘린 곳은 대우건설이었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3분기까지 기부금이 3억 원에 불과했으나 올해는 52억 원으로 1476%나 늘렸다.

기부금 증가율 2위와 3위는 대림(109.5%)과 LG(100%)가 차지했다. 이어 SK(96.8%), 하림(75.3%), 롯데(43.6%), 현대중공업(42.5%) 등의 순이었다.

반면 LS그룹은 지난해 3분기 93억 원이던 기부금이 올해는 21억 원으로 77.0%나 급감, 감소율 1위를 기록했다. 이어 KCC(-53.0%), OCI(-48.1%) 한진(-42.5%), 포스코(-35.3%), 두산·영풍(각 -31.9%), 미래에셋(-13.9%) 등도 기부금 감소폭이 컸다.

개별 기업중에서는 하림홀딩스의 매출대비 기부금 비율이 가장 높았다. 3분기까지 19억 원의 매출을 기록한 하림홀딩스는 7200만 원을 기부금으로 사용해 3.73%를 기록했다.

2위는 매출 706억 원, 기부금 19억 원으로 2.72%를 기록한 한국타이어월드, 3위는 매출 326억 원, 기부금 4억원으로 1.26%인 갤럭시아SM이 차지했다. 이어 KT&G(1.08%), 롯데제과(0.81%), 미래에셋자산운용(0.73%), GS파워(0.71%), KT파워텔(0.70%) 순으로 매출액 대비 기부금 비중이 높았다.

기부금 액수가 가장 많은 기업은 2830억 원을 기록한 삼성전자였다. SK텔레콤이 581억 원으로 2위, 삼성디스플레이가 391억 원으로 3위였다.

이어 KT(339억 원), 현대자동차(263억 원), 삼성생명(247억 원), SK하이닉스(245억 원), KT&G(238억 원), GS칼텍스(209억 원) 순으로 기부금이 많았다.

[CEO스코어데일리 / 정일환 기자]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