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내 대표 10대 기업 R&D 비중, 글로벌 ‘톱10’의 76%

-IT전기전자·석유화학 80~90% 육박...철강·자동차부품은 절반 수준

정일환 기자 whan@ceoscore.co.kr 2016.12.28 08:32:27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각 업종별 상위 10대 기업의 매출 대비 연구개발(R&D)비 비중이 글로벌 ‘톱10’ 대비 76% 수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IT전기전자와 석유화학은 글로벌 ‘톱10’의 96%와 84% 수준으로 비교적 높았지만, 철강은 40%에도 못 미칠 정도로 낮았다. 자동차부품도 50%를 갓 넘는 수준이었다.

업종별 1위 기업중에서는 삼성전자와 SK이노베이션. 2개사만 글로벌 1위를 뛰어 넘어 세계 최고 수준의 R&D투자 경쟁력을 갖췄을 뿐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포스코 CJ제일제당 유한양행 등 5개 업종의 대표기업들은 글로벌 기업과 격차가 컸다.  

28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대표 7개 업종별 10대 기업의 3분기 말 기준 매출 대비 R&D 비중을 조사한 결과 글로벌 ‘톱10’의 76.1%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2015년 3분기 말의 74.0%에 비하면 소폭 상승했지만 글로벌 기업들에 비해서는 여전히 인색한 수준이다.

이번 조사는 IT전기전자, 석유화학, 철강, 자동차, 자동차부품, 식음료, 제약 등 7개 업종 국내 63개사와 글로벌 62개사 등 총 125개사를 대상으로 했다. 자동차의 경우 국내 기업이 3개에 불과했고 글로벌 톱10 중 아세로미탈(ArcelorMittal) 등 인도와 중국 7개사가 R&D 비용을 공개하지 않아 제외됐다.

사진=연합뉴스

R&D 비중은 업종별로도 격차가 컸다. IT전기전자의 경우 국내 10대 기업의 R&D 비중이 글로벌 ‘톱10’ 대비 96.1%로 큰 차이가 없었다. 특히 90.5%였던 지난해에 비해서도 5.6%포인트 간격을 좁혔다.

제약업도 88.8%로 양호했다. 지난해 87.0%에서 1.8%포인트 상승했다. 석유화학은 84.1%로,지난해 90.0%에서 5.9%포인트 떨어졌지만 역시 큰 차이는 없는 수준이다.

반면 자동차와 식음료 철강 업종의 R&D 비중은 뒷걸음질쳤다. 자동차는 지난해 3분기 말 글로벌 ‘톱10’ 대비 81.3%에서 올해는 78.4%로 낮아졌다. 식음료 역시 72.7%에서 67,7%로 하락했다. 철강업은 지난해 41.2%에서 올해는 더 낮아져 38.9%까지 떨어져 경쟁력 확보를 위한 투자가 주춤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동차부품은 50.6%로 지난해 49.8%와 비교하면 그나마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절반 수준이다.  

기업별로도 큰 차이를 보였다. IT전기전자 업종의 삼성전자 R&D 비중은 글로벌 1위인 애플을 월등히 앞서고 있다. 올해 3분기 삼성전자는 1345억43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리고 100억9200만 달러를 R&D로 집행. 매출 대비 R&D 비중이 7.5%에 달했다. 반면 애플은 1687억87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음에도 R&D비용은 74억7500만 달러만 집행 4.4%에 그쳤다. 삼성전자의 매출대비 R&D 비중이 애플의 169.4%에 달하는 셈이다. 

석유화학 업종 대표 기업인 SK이노베이션 역시 글로벌 매출 1위인 중국시노펙(Sinopec-China Petroleum)을 앞질렀다. SK이노베이션의 3분기까지 매출 대비 R&D비중은 0.4%, 시노펙차이나는 0,3%에 그쳤다. SK이노베이션의 R&D 비중이 시노펙차이나의 126.3%에 이른다. 

두 기업을 제외한 나머지 국내 1위들은 R&D 비중이 글로벌 1위 대비 크게 낮았다.

포스코의 R&D 비중은 세계 1위 신일본제철주금(Nippon Steel & Sumitomo Metal Corporation)대비 63.5%에 머물렀다.

세계 1위 식품업체 네슬레(Nestle)와 국내 1위 CJ제일제당의 격차도 컸다. CJ제일제당의 올해 3분기 R&D 비중은 1.0%, 네슬레는 1.9%로 CJ제일제당의 R&D비중이 네슬레의 54.5%에 그쳤다.

글로벌 1위 토요타(Toyota)와 현대자동차의 차이도 비슷하다. 3분기 말 토요타의 R&D비중은 4.1%, 현대차는 2.2%로 토요타의 54.2% 수준에 머물렀다. 제약업 역시 국내 1위 유한양행의 R&D비중이 글로벌 1위 존슨앤존슨(Johnson&Johnson)의 53.8%에 머물렀다.   

자동차부품업종의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1위와의 격차가 가장 크게 벌어졌다.. 현대모비스의 R&D비중은 글로벌 1위인 보쉬(Robert Bosch GmbH)와 비교하면 19.8%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CEO스코어데일리 / 정일환 기자]


배너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