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 상속형 부자 10명중 6명 꼴...한미중일 4개국 중 최고

미중일은 30% 이하...미국 25% 일본 30% 중국 2.5%

정일환 기자 whan@ceoscore.co.kr 2017.01.04 08:30:37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4개국의 주식 부자들 중 한국에서 상속형 부자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부자 10명 중 6명은 상속을 통해 부를 세습 받은 사람들인 반면 나머지 3개국은 상속부호 비중이 30% 이하였다.

4개국 중 지난 10년간 부자들의 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나라는 중국이었고 우리나라는 2위로 집계됐다.

세계 최고부자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차지했고, 워렌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CEO가 뒤를 이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건희 삼성 회장이 최고부자로 선정됐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은 국내 부자 가운데 재산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4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미국 포브스에서 매년 발표하는 우리나라와 미국, 중국, 일본 등 4개국 상위 주식부자 160명(국가별 상위 40명)의 2007년~2017년 재산 현황을 조사한 결과 112명(70.0%)이 창업을 통해 백만장자 반열에 오른 자수성가형 부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속형 부자는 48명(30.0%)이었다.

10년 전인 지난 2007년에 비하면 자수성가형 부자는 96명(60.0%)에서 16명(10.0%p) 늘었고, 64명(40.0%)이던 상속형 부자는 감소했다. 

사진=연합뉴스

상속형 부자 비중이 가장 높은 나라는 한국이었다. 우리나라는 40명 가운데 25명이 상속형 부자로 비율이 62.5%에 달했다. 10명(25.0%)인 미국과 12명(30.0%)인 일본에 비해 월등히 높다. 중국은 상속형 부자가 단 1명(2.5%)에 불과했고 나머지는 모두 창업을 통해 부를 일궈낸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는 10년전에도 40명중 77.5%인 31명이 상속형 부자로 4개국 가운데 비중이 가장 높았다. 당시 미국은 18명(45.0%)으로 2위였고, 일본은 14명(35.0%)이었다. 중국은 당시에도 상속형 부자가 1명 뿐이었다.

이들의 재산은 10년 동안 2배 가량 늘었다. 지난 2007년 8183억 달러이던 4개국 부자 160명의 재산가치는 올해 1조6675억 달러로 103.8% 증가했다. 특히 자수성가형 부자들의 재산이 5259억 달러에서 1조2753억 달러로 142.5% 급증했고, 상속형 부자들의 재산은 2923억 달러에서 3922억 달러로 34.2% 증가하는데 그쳤다.

국가별로는 중국 부자들의 재산이 1209억 달러에서 3528억 달러로 191.9% 늘어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중국은 특히 자수성가형 부자들의 재산이 1047억 달러에서 3458억 달러로 230.4%나 급증한 반면 상속형 부자의 재산은 162억 달러에서 70억 달러로 56.8%나 감소했다..

우리나라는 170.1% 늘어 중국에 이어 2위였다. 2007년 362억 달러이던 상위 부자 40명의 재산은 올해 977억 달러로 증가했다. 자수성가형 부자들의 재산이 70억 달러에서 323억 달러로 361.6%, 상속형 부자들도 292억 달러에서 654억 달러로 124.1% 증가했다.

이어 미국이 5821억 달러에서 1조886억 달러로 87.0% 증가해 3위, 일본이 791억 달러에서 1284억 달러로 62.3% 늘어 4위였다.

부자 1명당 보유재산도 10년 새 2배이상 증가했다. 2007년 51억 달러이던 부자 1인 당 재산은 올해 104억 달러로 103.8% 늘었다. 자수성가형 부자들이 55억 달러에서 114억 달러로 107.8% 증가했고, 상속형 부자들도 46억 달러에서 82억 달러로 78,9% 늘었다.

우리나라 상위 부자 40명이 가진 1인 당 재산은 9억 달러에서 24억 달러로 170.1% 증가했다. 미국은 272억 달러로 87%, 중국은 88억 달러로 191.9% 급증했다. 일본은 32억 달러로 62.3% 느는데 그쳤다.

10년 전 상위 부자 160명에 포함됐던 인물들 가운데 현재도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사람은 절반 정도인 78명에 불과해 교체율이 51.3%였다.

우리나라는 10년 새 17명(42.5%)의 이름이 바뀌었고, 이 가운데 자수성가형 부자는 15명 중 무려 80.0%인 12명이 교체됐다.

2007년 이후 10년간 부자 리스트에 오른 개인 중에서는 빌 게이츠 MS창업자가 810억 달러를 보유해 세계최고 부자에 이름을 올렸다. 주식투자자인 워렌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CEO가 655억 달러로 2위, 래리 엘리슨 오라클 CEO가 493억 달러로 3위였다. 이어 코크 인더스트리의 데이비드 코크와 찰스코크 형제가 각각 420억 달러로 공동 4위였다.

중국 최고부자는 245억 달러를 보유한 마화텅 텐센트 회장, 일본 최고부자는 163억 달러를 가진 타다시 야나이 유니클로 회장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 최고 부자는 이건희 삼성 회장으로 총 126억 달러의 재산을 갖고 있다. 이는 2007년 23억2000만 달러에서 443.1% 늘어난 금액이다.

2위는 84억 달러를 가진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이 차지했다. 서 회장의 보유 재산은 10년 전 11억 달러에서 663.6%나 급증해 국내 부자중 증가율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이재용 삼성 부회장이 62억 달러로 3위,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48억 달러로 4위, 김정주 넥슨 창업자가 41억 달러로 5위에 올랐다.

국내 부자들 중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3.1%), 신동빈 롯데 회장(-10.5%), 신동주 SDJ 회장(-21.2%), 이명희 신세계 회장(-30.2%),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47.8%) 등은 10년 전에 비해 재산이 줄어들었다.


[CEO스코어데일리 / 정일환 기자]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