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디스플레이, 모바일용 'QHD+LCD' 개발

이성진 기자 lsjskys@ceoscore.co.kr 2017.01.10 09:30:26

  
LG디스플레이가 디자인과 해상도를 한층 업그레이드 한 새로운 모바일용 LCD를 선보인다.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초로 18:9 화면비를 적용한 5.7인치 모바일용 QHD+ LCD 패널 개발에 성공하고 본격적인 제품 양산에 돌입한다고 10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이 제품을 LG전자의 차기 전략 스마트폰에 처음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에 LG디스플레이가 개발한 제품의 핵심 키워드는 '18:9화면비의 모바일 디스플레이'다. 휴대폰에서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하고 있는 디스플레이는 4:3, 3:2, 5:3, 16:9로 꾸준히 발전해왔으며, 최근에는 17:9화면비까지 소개된 바 있다. 이번 제품은 보다 넓고 시원한 대화면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짐에 따라 18:9 화면비를 구현함으로써 몰입감을 높인 것인 특징이다.

이는 스마트폰으로 동영상 소비와 멀티 태스킹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에 맞춰 18:9 라는 새로운 화면비로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시각적 경험을 제공함과 동시에 디스플레이가 진화해야 할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18:9화면비는 듀얼 스크린 기능을 활용한 멀티 태스킹에 보다 최적화된 비율이다.

이번 제품 개발을 주도한 LG디스플레이 모바일 개발1그룹장 김병구 전무는 "기존의 모바일 디스플레이와 전혀 다른 18:9 화면비의 초고화질 디스플레이를 통해 사용자 경험과 고객 가치를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LG디스플레이만의 차별화 기술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모바일 디스플레이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성진 기자]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