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롯데그룹, 설 맞아 파트너사에 7000억 조기 지급

박미리 기자 mjsa57@ceoscore.co.kr 2017.01.12 18:19:55

  
롯데그룹(회장 신동빈)은 경기 침체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파트너사들을 위해 약 7000억 원의 대금을 설연휴 이전에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참여 계열사는 대금기일이 설 연휴보다 늦은 롯데백화점, 롯데슈퍼, 롯데홈쇼핑, 롯데제과, 코리아세븐, 롯데하이마트 등 6개 계열사로, 롯데그룹은 이들과 거래하는 6400여 개의 파트너사가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금 지금액은 지난해 설보다 3000억 원가량 늘어난 6935억 원이다.
  
롯데그룹은 설 연휴 3일 전인 오는 24일까지 대금 지급을 완료해 원자재 대금결제와 임직원 상여금 등으로 자금 소요가 몰린 파트너사들의 운영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이번 대금 조기 지급은 최근 경기불황과 소비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업체들의 자금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위해 마련됐다”며 “롯데는 앞으로도 파트너사들과의 다양한 상생방안 마련에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는 지난해 초부터 중소 파트너사 상생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상생펀드를 4400억 원에서 6000억 원 규모로 확대해 운영해 중소업체의 자금난 해소에 도움을 주고 있다. 롯데 상생펀드는 롯데 출연금의 이자를 활용해 파트너사 대출 이자를 자동 감면 해주는 상생 프로그램이다.

또한 지난해 2월에 설립한 창업전문 투자법인인 ‘롯데엑셀러레이터’를 통해 우수 스타트업 육성 및 청년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하고 있다.

[CEO스코어데일리/ 박미리 기자]

배너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