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랜드리테일, 이랜드월드 아동복 사업부문 영업양수

김민주 기자 stella2515@ceoscore.co.kr 2017.06.05 13:10:00

  
이랜드가 재무구조 개선을 한 단계 마무리 짓고 사업부간 포트폴리오 조정에 본격 나선다.
 
이랜드그룹은 유통사업 법인인 이랜드리테일이 패션사업 법인인 이랜드월드가 운영하던 아동복 사업을 영업양수 했다고 5일 밝혔다.
 
이와 관련 이랜드월드는 지난 달 30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아동사업부 자산양도 안건을 승인 했다.    

이랜드리테일은 기존 7개의 아동PB와 함께 로엠걸즈·유솔·코코리따 등 이랜드월드 아동복 사업부분의 총 9개 브랜드를 보유하게 됐다. 이랜드리테일의 1500억 원 매출과 2400억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이랜드월드 아동복 사업부분이 합해지며 아동복 사업 부문에서 국내 최다 브랜드·최대 규모의 매출을 올리는 법인으로 올라섰다.

회사는 NC백화점, 아웃렛 등 이랜드리테일의 유통망을 활용해 집객효과뿐 아니라 외형 확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법인별로도 이랜드리테일은 유통 PB 브랜드 강화를 통해 유통 시장 내에서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이랜드월드는 패션 SPA, 잡화, 주얼리, 스포츠 브랜드 등 전문화 된 패션영역 강화에 집중하는 투트랙(two-track) 전략을 세운다. 
 
또한, 지주회사 체계로 가기 위한 사전 작업으로 그룹 전반에 시너지를 낸다. 
 
이랜드 관계자는 “규모 있는 외형 매출과 안정적인 수익을 내는 아동사업부 인수를 통해 리테일 상장 시 기업가치를 극대화 하게 될 전망”이라면서 “향후 순수 지주회사를 역할을 하게 될 이랜드월드는 선택과 집중으로 패션사업부문의 경쟁력을 강화해 별도로 독립 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랜드는 이랜드월드-이랜드리테일-이랜드파크로 순서대로 이어지던 기존 체계를 이랜드월드에 종속하여 수평 지배하는 회사로 바꾸고, 이랜드월드 내에 속해 있는 패션 사업부도 완전히 분리시켜 사업형 지주회사에서 순수 지주회사로 만들 계획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민주 기자]


배너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