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한금융, 2만6000여 전직원 대상 유연근무제 9월부터 시행

김수정 기자 ksj0215@ceoscore.co.kr 2017.08.30 16:07:48

  

신한금융그룹 직원들이 스마트워킹센터에서 자유롭게 근무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9월 1일부터 전 계열사가 유연근무제를 동시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7월 신한은행이 국내 은행권 최초로 재택근무, 자율출퇴근제를 포함한 '스마트근무제'를 도입한데 이어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전 계열사가 동시에 유연근무제를 시행한다.

8월 초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그룹경영회의에서 "직원이 행복해야 고객도 행복할 수 있다"며 전 그룹사가 유연근무제에 동참할 것을 제안했다. 이에 계열사 CEO들이 흔쾌히 동의하며 9월 1일부터 전 계열사가 유연근무제를 동시에 시행하게 됐다.

신한금융은 전 그룹사 직원 2만6000여 명을 대상으로 출퇴근 시간을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는 '자율출퇴근제'를 우선 시행한다. 이후 재택근무 등의 추가 확대는 각 계열사 상황을 고려해 실시할 예정이다.

자율출퇴근제 외에도 각 계열사 별로 맞춤 유연근무제를 도입한다.

우선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은 증권시장 마감 후 본격적으로 업무를 시작해 야근이 불가피한 펀드관리팀의 야간 근무자를 대상으로 익일 출근시간을 오후 1시로 조정하는 '변형근무제'를 시행한다.

신한캐피탈은 임신한 여직원, 초등학교 저학년 자녀를 둔 직원을 대상으로 근무시간을 단축하는 '육아기 단축근무제'와 휴일 근무자에게 별도 휴가를 부여하는 '휴일대체 근무제'를 실시한다.

또한 신한데이타시스템은 ICT업계의 장시간 근로관행을 개선하고자 매주 수요일 정시 퇴근하는 리레이션 데이(Relation Day) 운영과 함께 저녁 6시에 PC-off를 하는 셧 다운(Shut down) 캠페인을 진행하고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해 휴가사용을 의무화하는 리부팅(Rebooting) 휴가를 도입한다.

마지막으로 신한아이타스도 야간 근무자의 휴식을 보장하기 위해, 해당 직원들이 익일 오후 1시에 출근하는 '탄력근무제'를 실시한다.

이번 신한금융그룹 전 계열사의 유연근무제 동시 시행은 평소 조용병 회장의 확고한 신념이 반영된 결과물이다. 조 회장이 은행장으로 재임 중이던 지난해 7월 신한은행이 은행권 최초로 도입한 스마트근무제는 △자율출퇴근제 △스마트재택근무 △스마트워킹센터 근무로 세분화 돼 현재 정착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조용병 회장은 "스마트근무제를 통해 직원의 행복 뿐만 아니라 디지털시대에 맞는 유연한 사고가 가능해지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많아 그룹 전 계열사가 동시 시행하게 됐다"며 '일과 가정이 양립하는 효율적인 근로 문화를 정착시켜 직원들이 행복한 조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CEO스코어데일리/김수정 기자]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