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건설·포스코대우, 우즈베키스탄 복합화력발전소 준공

이성진 기자 lsjskys@ceoscore.co.kr 2017.08.31 09:32:45

  

현대건설(대표 정수현)·포스코대우(대표 김영상) 컨소시엄이 우즈베키스탄 카슈카다리아주 탈리마잔 지역에서 탈리마잔 복합화력발전소 준공식을 가졌다.

현대건설·포스코대우 컨소시엄은 글로벌 업체들과의 경쟁 끝에 지난 2013년 3월 우즈베키스탄 국영 전력청으로부터 8억6200만 달러(한화 약 9712억 원) 규모의 우즈베키스탄 탈리마잔 지역의 복합화력발전소 계약을 체결하고 그 해 6월 바로 착공에 들어갔다.

이번 사업은 엔지니어링, 구매, 건설 등 전 프로젝트 과정을 일괄 수행하는 턴키방식으로 진행했으며 투자금은 아시아 개발은행(ADB), 일본국제협력기구(JICA)로부터 조달했다.

우즈베키스탄 탈리마잔 지역에 450MW급 2기의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이번 사업으로 해당 국가 전체 전력의 6.6%에 달하는 929MW규모 전력을 생산해 향후 탈리마잔을 비롯한 남부지역 전반에 걸쳐 전기를 공급할 계획이다.

탈리마잔 발전소는 우즈베키스탄의 만성적인 전력 수급난 해소와 동시에 전력분야에서의 인프라 확충으로 경제 성장 기반마련에 크게 공헌했다.

중동이나 동남아시아 지역과 달리 한서차가 큰 우즈베키스탄의 기후적 특성을 고려, 대기온도 조건을 영하 18도부터 영상 49도까지 폭넓게 적용해 여름과 겨울철에도 균일한 성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증발식 냉각시스템과 빙결 방지시스템도 함께 구비해 연간 열효율성을 높였다.

우즈베키스탄은 공정 진행과정에서 러시아로 번역된 설계도서를 다시 작성해 현지 기관의 승인을 받는 등 타 국가에 비해 설계확정 시까지 상당한 기간이 소요됨에도 불구하고 현대건설만의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로 차질없이 공정을 진행해 본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그 기술력을 중앙아시아지역까지 널리 입증했다.

발주처인 우즈베키스탄 국영 전력청은 현대건설의 이러한 탁월한 수행능력과 신뢰를 바탕으로 추후 발주 예정인 발전 및 송·변전 프로젝트에 협업 의사를 보이며 추가 수주에 기대감을 높였다.

현대건설은 이번 탈리마잔 발전소를 성공적으로 준공함으로써 우즈베키스탄에 향후 추가 발주될 복합화력발전소 공사 수주경쟁에서 보다 유리한 위치를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컨소시엄 관계자는 "이번 발전소 사업은 현대건설의 우수한 시공능력과 포스코대우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시너지를 발휘해 성공적으로 준공할 수 있었다"며 "향후 우즈베키스탄을 비롯한 중앙아시아를 넘어 중남미, 아프리카 전역에 한국의 발전 사업이 활발히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성진 기자]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