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모레퍼시픽, 2017년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비 지원

정은하 기자 eunha@ceoscore.co.kr 2017.11.10 14:43:03

  

(왼쪽부터) ‘2017년 아모레퍼시픽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을 위한 후원금 수여식’에 참가한 경희대학교병원 정기헌 교수, 부산대학교병원 김훈수 교수, (주)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박영호 바이탈뷰티연구소장, 고려대학교의료원 구로병원 전지현 교수,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배정민 교수 <자료: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대표 서경배)은 지난 9일 ‘2017년 아모레퍼시픽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을 위한 후원금 수여식’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개최하고 선정된 신진 피부과학자들에게 연구지원비를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 프로그램’은 국내 피부 연구 역량 제고와 경쟁력 향상을 위해 아모레퍼시픽이 재단법인 피부과학재단과 협약을 맺고 2010년부터 진행해 왔다.

해당 프로그램은 교수 임용 5년 차 이하의 신진 피부과학자들을 대상으로 하며 피부과학연구재단에서 선정하는 4명의 신진 과학자의 연구 과제에 아모레퍼시픽이 2년간 총 1억6000만 원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아모레퍼시픽은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2016년까지 연구자들에게 10억4000만 원의 연구비를 지원했다.

2017년에는 △경희대학교병원 정기헌 교수의 ‘유전체 빅데이터를 활용한 대사증후군과 아토피피부염·건선의 관련성 연구’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배정민 교수의 ‘난치성 백반증에 대한 세포치료의 개선 및 국내 정착’ △부산대학교병원 김훈수 교수의 ‘기저세포암의 침윤 깊이에 따른 조직학적 아형 및 종용주위기질의 변화’ △고려대학교의료원 구로병원 전지현 교수의 ‘나이와 체질량지수에 따른 한국인의 얼굴 피부 및 신체 주사 부위의 피부 두께 측정 비교’ 연구가 후원 과제로 선정됐다.

박영호 아모레퍼시픽 바이탈뷰티연구소장은 수여식에서 “아모레퍼시픽이 더 나은 국내 기초 피부과학 연구 여건 조성을 위해 피부과학연구재단과 함께 올해로 8년째 연구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며 “신진 피부 과학자분들의 연구에 도움이 되길 바라고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전 세계인에게 아름다움과 건강을 선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연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CEO스코어데일리 / 정은하 기자]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