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30대그룹, 대규모 실적호전에도 고용 제자리…1.2%↑

조선 3사만 6200명 감소…그룹은 LG 4800명, 계열사는 삼성전자 4500명 최대 증가

장우진 기자 jwj17@ceoscore.co.kr 2017.11.16 07:06:45

  

올 들어 30대 그룹이 실적 호전에도 고용은 1.2% 증가에 그쳐 문재인 정부가 강도 높게 추진한 일자리 창출 정책에 화답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2개 그룹은 오히려 1년 전에 비해 직원 수가 줄어들었으며 특히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등 조선 3사는 감소인원이 6200명에 달해 조선업 불황에 따른 고용 한파가 올해도 이어졌다.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바라보는 LG그룹은 무려 4800명 가까이 늘었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5600명 급증으로 전체 고용 증가를 이끌었다.

1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30대 그룹 계열사 중 지난 14일까지 3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261개사 고용현황 조사 결과, 지난 9월 말 기준 고용 규모는 94만5067명으로 전년동기 대비 1만1452명(1.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3분기 기준 30대 그룹의 누적 영업이익 82조7023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65.4% 급증했지만 고용은 사실상 제자리에 머문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 분기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부영은 제외했다.

사진=연합뉴스(기사와 무관)

정규직으로 분류하는 기간의 정함이 없는 근로자는 87만9979명으로 0.7%(6459명) 소폭 증가한데 반해 사실상 비정규직인 기간제 근로자는 6만5088명으로 8.3%(4993명) 늘어 고용의 질이 나빠졌다.

남자 직원은 71만9550명으로 1년 새 4415명(0.6%) 증가한 반면 여자 직원은 22만5517명으로 7037명(3.2%) 늘어 여직원 고용 증가폭이 남자 직원을 앞질렀다.

그룹별로 LG는 고용 규모가 12만9471명으로 1년 새 4793명(3.8%) 가장 많이 늘었다. 흑자전환에 성공한 LG이노텍(2312명, 25.7%)를 비롯 핵심 계열사인 LG화학(1612명, 10.5%), LG디스플레이(912명, 2.8%)가 그룹의 고용 확대를 이끌었다.

GS는 4518명(20.4%) 늘어 LG 뒤를 이었고 대림(2338명, 32.0%), 삼성(2074명, 1.1%), 현대차(1505명, 1.0%), 포스코(1216명, 4.1%) 등이다. 삼성의 경우 지난해 강도 높은 구조조정 단행으로 2015년보다 1만 명이나 급감했지만 올해는 2000명 이상 늘어 회복세로 돌아섰다.

이와 달리 현대중공업은 3449명(11.7%), 대우조선해양은 2254명(18.0%) 각각 줄어 조선업 불황에 따른 고용 위축이 올해도 지속됐다.

KT(1224명, 2.6%), 한진(1113명, 4.6%)도 1000명 이상 줄었고 한화(634명, 2.0%), OCI(409명, 8.0%), LS(376명 3.8%), 대우건설(291명, 4.7%), 신세계(183명, 1.3%)도 고용이 크게 감소했다.

각 그룹 계열사별로 삼성전자는 고용 규모가 9만9836명으로 4462명(4.7%) 가장 많이 증가했고 GS리테일(2838명, 31.6%), 대림산업(2359명, 43.2%), LG이노텍(2312명, 25.7%), LG화학(1612명, 10.5%), SK하이닉스(1121명, 5.1%) 순으로 늘었다.

올해 눈부신 성장세를 보인 반도체 부문의 대표 주자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2곳에서 5583명이 증가해 고용 확대가 두드러졌다. 두 회사가 속한 정보기술(IT)전기전자업종은 1년 새 8354명(3.6%) 늘어 20개 업종 중 증가폭이 최대를 기록했다.

GS건설(931명, 15.0%), LG디스플레이(912명, 2.8%), 포스코대우(862명, 83.3%), 파르나스호텔(811명, 78.5%), 기아차(737명, 2.2%) 등도 고용 증가폭이 큰 편에 속했다.

반면 현대중공업은 3020명(15.4%), 대우조선해양은 2254명(18.0%) 각각 줄어 조선업 불황 여파가 고스란히 드러났다. 삼성 계열사인 삼성중공업(916명, 7.5%)까지 조선 3사에서만 6190명이 줄었으며 3사가 속한 조선‧기계‧설비업종은 9246명(10.6%)이 축소되면서 20개 업종 중 감소폭이 가장 컸다.

이 외 삼성물산(916명, 8.6%), SK네트웍스(697명, 23.1%), KTcs(637명, 6.1%), 한진(613명, 28.6%), 삼성엔지니어링(507명, 9.3%), 삼성SDS(352명, 2.6%) 등도 고용이 위축된 대표 기업으로 꼽혔다.

[CEO스코어데일리 / 장우진 기자]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