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건희 회장, 주식가치 18조 재계 ‘톱’…올해만 4조↑

서경배‧이재용‧정몽구‧서정진 ‘톱5’ 형성 ...최태원 회장, 서정진 회장에 밀려 6위 차지

장우진 기자 jwj17@ceoscore.co.kr 2017.12.27 07:09:43

  

국내 주식부호 1위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으로, 올해 들어서만 4조 원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회장의 지분가치 총액은 18조 원으로, 2위인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을 10조 원 이상 앞질렀다.

이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톱5’에 올랐고, 최태원 SK 회장은 서정진 회장에 밀려 6위에 그쳤다.

500대 국내 주식부호의 지분가치 총액은 159조 원으로 연초 대비 28% 증가했고, 전체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8.5%였다.

27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500대 주식부호의 지분가치(지난 22일 종가 기준)를 조사한 결과 총 159조1922억 원으로 연초에 비해 28.0%(34조8394억 원)가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 증가율 20.5%보다 7.5%포인트 높은 것이다.

압도적 1위를 차지한 이건희 회장의 주식가치는 18조1483억 원으로 유일하게 10조 원을 넘겼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8조966억 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7조5751억 원),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4조7532억 원)이 그 다음이었고,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4조7427억 원)은 자수성가형 CEO로서 처음으로 ‘톱5’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최태원 SK 회장(4조5879억 원), 방준혁 넷마블게임즈 회장(3조7935억 원),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2조6914억 원), 이재현 CJ 회장(2조4534억 원), 임성기 한미사이언스 회장(2조3238억 원)이 주식부호 ‘톱10’에 랭크됐다.

이명희 신세계 회장(1조8916억 원)은 12위를 차지해 여성 부호 중 홍라희 전 관장 다음으로 높았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이하 1조8824억 원)이 공동 13위로 뒤를 이었다.

올들어 주식가치가 증가한 주식부호는 500명 중 360명(72%)이었다. 서정진 회장은 무려 4조4619억 원이나 늘어, 증가폭 면에서 이건희 회장(3조8823억 원)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어 방준혁 회장이 3조3464억 원,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이 1조1797억 원으로 조 단위 증가폭을 기록했다.

서정진 회장은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올 7월 상장하고 셀트리온이 내년 초 코스피로 이전키로 하는 등의 호재에 힘입어 지분가치가 급증했다. 방준혁 회장 역시 넷마블게임즈가 지난 5월 상장한 데 힘입어 주식가치가 대폭 늘었다.

이들과 달리 140명(28%)은 주식가치가 줄었다.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은 4204억 원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고, 조창걸 한샘 명예회장(2599억 원),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2508억 원)도 2000억 원 이상씩 감소했다.

조양래 회장은 올들어 한국타이어 지분을 4.83% 처분했고, 조창걸 명예회장도 한샘 지분을 4.5% 줄였다.

500대 주식부호 중 자수성가형은 197명으로 연초에 비해 7명 늘고, 지분가치는 42조3413억 원으로 무려 78.9%나 급증했다.

반면 상속형 주식부호는 303명으로 7명 줄고, 지분가치도 116조8509억 원으로 16.1% 느는데 그쳐 코스피 증가율(20.5%)을 밑돌았다.

보유 지분가치가 1조 원을 넘는 ‘1조 클럽’은 26명으로, 연초보다 5명(23.8%)이 늘었다.

[CEO스코어데일리 / 장우진 기자]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