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롯데케미칼, 中 제재로 벌금 6억 납부…사드 보복 탓?

이혜미 기자 h7184@ceoscore.co.kr 2017.12.29 07:35:14

  

롯데타워 전경.(사진제공=롯데)

롯데케미칼(대표 김교현)이 올해 중국 정부로부터 집중적인 제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나 배경에 이목이 모아졌다.  

29일 롯데케미칼에 따르면 해외 법인 중 한 곳인 중국 롯데케미컬 자싱법인(樂天化学(嘉興)有限公司)은 올 3분기까지 중국 정부로부터 소방 점검 등을 통해 소방문 미설치, 폐수처리장 악취, 불성실 신고 등을 이유로 총 8건의 제재를 받았다.  

자싱 법인에 대한 중국 정부의 제제 현황은 지난 3월 ‘일부 소방문에 도어 클로저 미설치’와 ‘폐수처리장 대기배출시설 내 기준치보다 높은 악취 배출’ 등 2건의 사유로 각각 2만 위안(약 327만 원), 16만 위안(약 2619만 원)의 벌과금이 추징됐다.  

이어 4월 ‘샘플 제공에 대한 증치세 미납’과 ‘불성실 신고’ 등 2건의 사유로 각각 2만 6300위안(약 430만 원)와 5만 위안(약 818만 원)의 벌과금이 추징됐다. 4월 부과된 벌과금 총액 7만 6300위안(약 1249만 원)의 경우 아직 납부하지 못한 상태다.  

5월에는 각종 지방세와 방산세, 개인소득세 등 추가 납부를 이유로 4건의 제재를 받아 총 357만 331위안(약 5억 8439만 원)의 세급을 납부했다.   

롯데케미칼이 올 3분기까지 중국 정부로부터 부과받은 벌금과 추가 납부한 세금의 총액은 373만 6753위안(약 6억 1186만 원)에 달한다.   

롯데케미칼에 대한 중국 정부의 제재는 LG화학, 한화케미칼 등 같은 석유화학 기업과 비교해도 눈에 띈다. LG화학과 한화케미칼은 중국에서 법인을 운영하지만 올해 중국 정부의 제재는 단 한건도 없었다.  

롯데케미칼 자싱 법인의 과거 사례를 봐도 마찬가지다. 롯데케미칼 자싱 법인은 2010년 설립됐지만 올해를 제외하고 중국 정부로부터 제재를 받은 적이 없다. 

롯데케미칼에 대한 제재는 올해 롯데그룹의 중국 사업장을 겨냥해 이뤄졌던 중국 정부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HAD, 사드) 보복 조치로 분석된다. 중국 정부의 제재 시기가 사드 보복이 본격 시작됐던 3~5월에 집중된 점도 설득력을 높인다. 롯데케미칼 측은 중국 정부의 자싱 법인에 대한 제재 현황과 배경에 대한 질문엔 말을 아꼈다. 

중국은 지난 3월부터 한국 기업들에 대한 거래중단 및 불매운동 등을 통해 한반도 사드배치에 따른 보복 조치의 강도를 높여 왔다.  

최근 다시 중국과 한국 간 사드 갈등이 완화되는 분위기지만 부지를 제공한 롯데의 경우 여전히 여파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롯데는 롯데마트를 중심으로 중국 내 사업장에 대한 소방 점검 등을 받으면서 사드보복의 집중 포화 대상이 됐다.  

[CEO스코어데일리/이혜미 기자]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