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코오롱그룹, 매년 세무조사 '딜레마'… 올해는 벗어날까

이혜미 기자 h7184@ceoscore.co.kr 2018.01.03 07:07:00

  

코오롱그룹(회장 이웅열)이 과거 혹독한 세무조사로 댓가를 치뤘지만 올해는 정도경영으로 세무조사를 피해갈지 주목된다.  

3일 코오롱그룹에 따르면 계열사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종속회사인 코오롱플라스틱은 지난해 3월부터 5월까지 실시된 대구지방국세청의 정기 세무조사에서 법인세 및 부가가치세 등과 관련해 9억3400만 원의 추가 징수액을 부과당했다.  

국세청은 통상 조사받은 지 수 년이 넘었고 신고성실도가 낮은 기업에 대해 약 5년에 한번씩 정기 세무조사를 진행한다. 심층(특별) 세무조사는 탈세혐의가 포착됐거나 법령위반이 확인된 때, 구체적인 탈세 제보가 나왔을 때 수시로 실시하는 세무조사다.  

지난 2016년 코오롱도 지주사 (주)코오롱과 코오롱인더스트리 등을 비롯 2곳을 대상으로 특별 세무조사를 받았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2016년 4월부터 같은 해 10월까지 서울지방국세청 법인제세통합조사를 받은 결과 법인세 및 관련 세액에 대해 811억5500만 원의 추가 징수액을 부과받았다.  

국세청은 당초 세무조사 기간을 6월 말로 예정했으나 3개월을 연장해 이목이 쏠렸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이 회장의 장남인 이규호 상무가 경영수업을 받은 기업이다. 코오롱은 추가 징수액을 납부했지만 현재 추징금을 돌려받기 위한 조세 불복 신청을 진행 중이다.  

지주사 (주)코오롱도 2012년부터 2015년 사업연도에 대한 과세당국의 세무조사를 받았으며 법인세 및 관련 세액으로 1억2700만 원의 과세예고 통지를 받았다.  

코오롱인더스트리와 종속회사인 코오롱패션머티리얼은 2014년에도 국세청 세무조사를 통해 각각 167억3100만원과 21억300만 원의 추징금을 부과받았다.  

코오롱은 2013년 당시엔 비자금 문제에 휘말려 법인세 및 부가가치세 등에 대한 세무조사를 받았다. 당시 이 조사로 코오롱 계열사 코오롱글로벌은 법인세 523억1200만 원의 과세를 통지 받았다.

코오롱그룹은 매년 실시된 정기 및 특별 세무조사로 이에 대한 부담이 큰 상황이다. 수 년간의 구조조정을 마치고 새 도약을 추진하는 코오롱에게 세금 탈루 의혹은 여전히 끊이질 않는 꼬리표로 남은 상태다.  

정기 및 특별 세무조사 등은 기업의 매출 확대와 신성장동력 발굴에 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기업 가치 및 인지도 하락에 미치는 영향도 적지 않다. 특히 오너가의 세금 탈루 등은 경영권 승계 과정에도 영향을 미치는 등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실제 지난해엔 국세청이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을 조세포탈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이 회장의 세금 탈루 여부에 이목이 더욱 모아졌다. 그룹 측은 “지난해의 경우 정기 세무조사 외에 다른 세무조사는 없었다”며 “검찰 고발 건에 대해선 정확히 알지 못한다”며 확인하기 어렵다고 내비쳤다.  

[CEO스코어데일리/이혜미 기자]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