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화그룹, 평창 동계올림픽 지원…입장권 1400장 구입

이혜미 기자 h7184@ceoscore.co.kr 2018.01.04 13:52:35

  

한화그룹이 4일 더플라자호텔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이희범 조직위원장, 외국군 장교들이 참석한 가운데 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 기증식을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리카르도 에스코발 대령(페루), 이태종 (주)한화 대표,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위원장, 굴람 알리 중령(파키스탄), 김주호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부위원장, 바닛 하르톨고이 대령(몽골), 카즈벡 코소노브 중령(키르기스스탄)의 모습.(사진제공=한화그룹)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이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을 위한 지원에 나섰다.

한화는 2018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운영과 대한민국 선수들의 좋은 성적을 기원하고자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를 통해 스켈레톤, 봅슬레이 등을 포함한 약 1400여장의 입장권과 올림픽 기념품을 구매했다고 4일 밝혔다.

한화는 이날 중구 소공동 더플라자에서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위원장, 이태종 ㈜한화 대표이사, 국내거주 외국군 장교 대표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 300장에 대한 기증식을 가졌다.

이날 입장권은 국방외교와 군사/한국어 교육을 위해 우리나라에서 공부하는 27개국 80여명의 외국군 장교에게 기증됐다. 한화는 이를 통해 외국군 장교와 가족, 지인들에게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했다.

이태종 ㈜한화 대표는 “27개국에서 모인 외국군 장교 여러분과 가족들께서 평창동계올림픽의 소중한 경험을 친구, 가족, 지인들과 함께 나누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세계적인 축제의 장으로써 평창동계올림픽을 알려줄 것을 부탁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평창동계올림픽은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고 한반도에 평화를 증진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대한민국에서 교육을 받고 있는 각국의 장교와 가족들은 올림픽의 평화메시지를 전 세계에 전달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지난 2일 신년사를 통해 “다음 달 국가적 대사인 평창동계올림픽이 개최되고, 새해를 맞아 대한민국이 세계중심에 서는 행사인 만큼, 우리도 적극 동참해 힘을 보태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올림픽에 대해 “‘나라의 올림픽’이 아닌‘나의 올림픽’이라는 주인의식을 갖고 정정당당한 올림픽 정신을 느끼는 기회로 삼자”고 강조했다.

한화가 이번에 구매한 입장권은 후원 중인 사회복지기관과 임직원을 매칭해 함께 관람하게 함으로써 소외계층에 대한 올림픽 관람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평창동계올림픽의 관심과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입장권을 활용할 예정이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활용한 대국민 참여 이벤트를 진행하고, 한화그룹 임직원과 협력업체 등에게는 응원이벤트 등을 통해 올림픽 알리기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한화는 1988년 서울올림픽에 이어 30년 만에 다시 올림픽 성화봉 제작을 맡았다. 한화는 총 9640개의 성화봉을 제작해 100일간 7500명의 성화 주자가 우리나라 방방곡곡의 2018㎞를 달리고 있다.

또한 한화는 화약 기업의 특성을 살려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및 서울, 인천, 부산, 세종 등 주요 도시에 성화가 도착하는 날에 맞춰 불꽃축제 행사를 여는 등 총 35번에 걸쳐 불꽃행사를 선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CEO스코어데일리/이혜미 기자]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