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30대그룹 공정자산, 지난해 69조 증가…4대그룹이 69% 차지

공정자산 총액·증가액 ‘톱’은 단연 삼성…그룹 순위 ‘톱10’은 요지부동, 하위만 변화

장우진 기자 jwj17@ceoscore.co.kr 2018.01.31 07:16:06

  

지난해 국내 30대 그룹 공정자산은 69조 원이 증가했고, 이 중 69%가 4대 그룹 몫으로 조사됐다.

삼성은 하만 인수로 25조 원이 불어났고 SK도 10조 원 이상 늘리는 등 상위 그룹 중심의 쏠림현상이 두드러졌다.

그룹 순위도 상위 ‘톱10’엔 변화가 없었고, 그 이하 그룹에서만 변화가 심했다.

31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30대그룹 계열사 1266곳의 지난해 말 공정자산(개별 기준) 규모를 집계한 결과 총 1710조9310억 원으로 전년 말 1641조6714억 원보다 69조2595억 원(4.2%)이 증가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그룹은 공정자산 규모가 388조6182억 원으로 압도적 1위였고, 현대자동차(222조4505억 원), SK(181조9917억 원), LG(119조7837억 원)가 ‘톱4’를 형성했다.

이들 4대 그룹의 공정자산 합계는 912조8441억 원으로, 30대 그룹 전체의 53.3%를 차지했다. 게다가 지난해 증가액은 47조9979억 원(5.5%)으로 전체 증가액의 69.3%에 달했다. 지난해도 상위 4대그룹으로의 쏠림 현상이 가속화된 것이다.

이어 롯데(114조2440억 원), 포스코(79조6632억 원), GS(63조 4788억 원), 한화(63조2406억 원), 현대중공업(55조592억 원), 농협(51조2828억 원)이 10대 그룹 반열에 올랐다.

10대 그룹 순위는 지난해 아무런 변동이 없었다. 15위권에서도 두산(12위)과 KT(13위)가 자리를 맞바꾼 정도에 그쳤다.

반면 16~30위권은 변화가 심했다. KCC(27위)는 4계단이나 급등하며 30대 그룹에 합류했고, 한국투자증권(25위)이 3계단, 미래에셋(19위), 에쓰오일(20위), 현대백화점(21위), 영풍(24위)이 모두 2계단씩 올랐다.

반면 대우건설은 2계단 하락한 31위로 30대 그룹에서 탈락했고, OCI(29위)는 5계단, 금호아시아나(23위)는 4계단, 대우조선해양(22위) 2계단, 효성(26위)과 KT&G(28위)는 각 1계단 하락했다.

공정자산 증가액은 하만을 인수한 삼성이 25조4004억 원(7.0%)으로 압도적 1위였고, SK가 11조2944억 원(6.6%)으로 2위, LG가 7조4771억 원(6.7%)으로 3위였다. 재계 2위인 현대차는 3조8260억 원으로 한화(4조7020억 원)보다 적은 5위에 그쳤다.

증가율은 대림(13.8%)이 가장 높았고, 영풍(12.8%), 한국투자금융(10.0%)도 10%대에 달했다.

반면 금호아시아나(-18.9%)는 금호타이어가 계열에서 제외됨에 따라 공정자산이 가장 큰 폭으로 줄었고, 대우조선해양(-14.1%), KT(-3.6%), OCI(-5.8%), 대우건설(-4.1%)도 감소했다.

[용어설명] 공정자산 : 공정자산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정한 자산 기준으로, 비금융사는 총자산, 금융사는 자본과 자본금 중 큰 금액을 기준으로 산정한다.

[CEO스코어데일리 / 장우진 기자]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