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한생명, '엄마 맘같은 아이사랑보험' 출시

강민성 기자 kms@ceoscore.co.kr 2018.04.11 09:46:22

  

신한생명(대표 이병찬)은 ‘엄마 맘같은 아이사랑보험(무배당, 저해지환급형)’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상품은 급부별 보장금액을 기존 상품에 비해 상향했으며 일반형과 저해지환급형(30%)으로 구성됐다. 특히 기존 저해지 구간을 피보험자의 나이를 기준으로 선택 가능하게 만들어 일반형에 비해 보험료가 최대 27.9%까지 저렴해질 수 있다. 설정한 기간에는 해지환급금이 일반형보다 적을 수 있으나 저해지 구간이 종료된 이후에는 같아진다.

이 상품은 보험가입금액 1000만 원 기준으로 보험기간 중 암(기타피부암, 갑상선암, 제자리암, 경계성종양, 대장점막내암, 비침습방광암 제외)으로 진단 확정시 5000만 원을 지급한다. 또한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말기신부전증 △말기만성폐질환으로 진단시 각각 5000만 원을 보장한다.

조혈모세포이식술, 5대장기이식수술 등의 중대한 수술은 최대 3000만 원까지 보장되며 △중대한 화상‧부식 △중증세균성수막염 △중증재생불량성빈혈로 진단 확정시 각각 1000만 원이 지급된다.

환경성질환에 대한 입원급여금도 보장해준다. 대표적으로 아토피성 피부염, 천식, 급성 기관지염 등이 해당된다. 초미세먼지, 황사 등의 영향으로 환경성질환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를 반영했다.

재해장해에 대한 단계별 보장도 구성했다. 교통재해나 일반재해로 인해 장해 상태가 되었을 때 각각 1억 원, 5000만 원에서 해당 장해지급률을 곱한 금액을 지급한다.

또 50%이상 80%미만에 해당하는 장해상태가 되었을 경우 매년 500만 원, 80% 이상에 해당하면 매년 1000만 원을 장해연금으로 20년 간 확정 지급한다. 

재해골절 치료자금으로 골절 1회당 40만 원을 보장하며 소액암은 500만 원의 진단급여금을 지급한다. 소액암에는 피부암, 갑상선암, 제자리암, 경계성종양, 대장점막내암, 비침습방광암이 해당된다.

이 상품은 장애인가족(5%), 다자녀가정(0.5~1%), 저소득층(5%)의 경우 주계약보험료 할인 혜택이 제공되며 연금전환기능을 추가해 노후자금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김상모 신한생명 상품개발팀 팀장은 “아이들이 꼭 대비해야 할 질병 보장을 보다 강화하고 소비자들의 최근 수요를 반영해 업그레이드 했다”며 “보험료 부담을 줄여 대중적인 소구점을 높였을 뿐만 아니라 생애주기를 함께할 수 있는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강민성 기자]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