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아차, 전기차 '니로EV' 최초 공개

이성희 기자 lsh84@ceoscore.co.kr 2018.05.02 13:37:24

  


기아자동차(대표 박한우)가 니로 전기차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기아자동차(이하 기아차)는 2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제5회 국제전기차엑스포'에서 니로 EV를 첫 공개했다.

니로EV는 2월 사전계약에서 3일 만에 5000대 이상 계약되며 고객의 관심을 끌었다.

니로EV는 지난 1월 'CES 2018'에서 공개된 '니로 전기차 선행 콘셉트'의 디자인을 이어 받아 '클린 앤 하이테크' 감각을 담아내면서도 △니로EV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미래지향적 이미지의 인테이크 그릴 △화살촉 모양의 주간전조동(DRL) △변경된 사이드실 디자인 등을 신규 적용해 독창적인 외관을 구현하는 데 중점을 뒀다.

구체적으로 기하학적 무늬를 사용해 환경과의 어우러짐을 나타낸 '파라메트릭(Parametric)' 디자인 패턴의 니로EV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해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느낌을 살렸다.

아울러 화살촉 모양으로 새롭게 디자인된 주간전조등(DRL)을 친환경 컬러의 가니시와 조화시켜 친환경을 향한 속도감을 표현했으며 전기회로를 연상시키도록 디자인된 인테이크 그릴을 통해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극대화했다.

또 스포티한 느낌이 강조되도록 사이드실 디자인을 변경했으며 17인치 전면가공 휠로 차량의 개성을 강조했다. 

니로EV는 전장 4375mm, 전폭 1805mm, 전고 1560mm, 축거 2700mm로 동급 최고 수준의 차체 크기를 기반으로 SUV 특유의 뒤어난 공간 활용성을 자랑한다. 기존 니로의 차체는 전장 4355mm, 전폭 1805mm, 전고 1545mm, 축거 2700mm이다.

배터리의 경우 1회 충전 시 380km 이상(1회 완전 충전 시 기준, 자체 인증 수치) 주행이 가능한 64kWh 배터리, 또는 1회 충전에 240km 이상 주행할 수 있는 39.2kWh 배터리 두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이외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운전자 주의 경고(DAW), 후측방 충돌 경고(BCW),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 다양한 첨단 안전 기술이 대폭 적용돼 운전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한층 강화했다.

기아차는 지난해 총 2만3647대의 판매고를 올린 니로 HEV 및 PHEV에 니로 EV가 더해짐으로써 니로가 친환경차 시장에서 압도적인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니로EV는 뛰어난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와 동급 최고 수준의 공간 활용성 등 최상의 상품성을 갖췄다"며 "경제성, 공간성, 안전성을 모두 포괄하는 니로EV를 통해 친환경차 시장에서 기아차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성희 기자]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