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원자력 전문인력 사라진다...탈원전 정책→출연금 감소

'원자력전문대학원大' 입학 정원 매년 감소…대학 측 "신재생에너지 학과 신설 검토"

최홍 기자 g2430@ceoscore.co.kr 2018.05.08 07:06:38

  

UAE 바라카 원전 현장 (사진=한수원)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에 입학정원이 해마다 감소했다.  

출연기업들이 실적부진으로 살림살이가 넉넉치 않은데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에너지정책 여파가 큰 것으로 풀이된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 최고의 원자력발전 전문인력을 키우는 KINGS의 입학정원은 설립 초기 57명이었지만 지난해 50명, 올해 42명으로 해마다 줄었다.

KINGS는 2012년에 설립된 원자력전문 대학원이다. 한국수력원자력(61.7%), 한국전력(28.3%), 한국전력기술·한전KPS·한전KNF(10%) 등 에너지 공기업이 예산을 매년 출연한다. 

KINGS의 입학정원은 국내와 해외 학생이 50대 50으로 나뉜다. 국내학생은 한국전력 그룹사 현직 직원이 심화교육 과정으로 입학한다. 해외 학생은 대부분 우리나라 원전 수출을 고려해 전략적으로 입학시키는 경우가 많다. 

학교 측은 입학정원이 줄어든 이유로 탈원전 정책을 꼽았다. 정부의 탈원전 에너지 정책으로 한수원·한국전력 등 출연사 실적 악화로 KINGS의 출연금도 감소했기 때문이다. KINGS 학생은 모두 전액 장학생이다. 출연사 지원금이 없으면 입학정원은 사실상 줄어든다.

실제 올해 KINGS 관리운영비 예산도 10% 감축됐다. 최대 출연사인 한수원의 재정악화 때문으로 추정된다. 한수원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1조3972억 원으로 전년대비 반토막났다. 한수원은 올해 실적도 지난해보다 98.5%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수원 내부에서 원자력 교육의 필요성이 줄어든 것도 입학정원 감소 원인으로 꼽힌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취임식에서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을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하며 정부의 기조에 맞춰 신재생에너지와 원전해체 사업을 강조했다.

발등에 불떨어진 KINGS는 정부의 신재생 에너지 정책에 맞춰 고형폐기물연료(SRF) 관련 학과를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KINGS 관계자는 "새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으로 입학정원이 줄었다"며 "출연사 모두 에너지전환이라는 과도기를 겪기 때문에 폐기물 관련 학과 신설을 적극 검토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최홍 기자]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