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캠코, 복리후생비 4년 만에 증가세 전환…정권 교체 후 24% 늘려

장우진 기자 jwj17@ceoscore.co.kr 2018.05.16 07:03:22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직원 복리후생비를 1년 새 24% 늘리는 등 복리후생 규모가 4년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16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금융위원회 산하 공공기관 7곳의 지난해 복리후생비는 377억 원으로 2016년 368억 원보다 2.5% 증가했다.

정규직 복리후생비는 △2013년 471억 원 △2014년 424억 원 △2015년 374억 원 △201368억 원으로 4년 연속 감소하다가 지난해 증가세로 돌아섰다.

1년 새 증가율은 캠코가 24.1%(3억210만 원)으로 가장 높은데 이어 한국예탁결제원(20.7%, 3억5550만 원), 한국주택금융공사(10.0%, 1억5130만 원), 예금보험공사(2.9%, 5210만 원), 산업은행(1.4%, 9290만 원), 기업은행(1.3%, 2억3380만 원) 순이다. 신용보증기금은 유일하게 4.3%(2억7510만 원) 감소했다.

증가율이 가장 높은 캠코 역시 △2013년 2억3940만 원 △2014년 1억6530만 원 △1억361만 원 △1억2520만 원 으로 매년 줄다 작년 대폭 늘었다.

캠코는 무기계약직 복리후생비가 6040만 원으로 1년 새 26.6%(1270만 원), 비정규직은 1620만 원으로 20.2%(270만 원) 각각 증가해 모든 근로자가 20% 이상 늘었다.

비급여성 부문이 3억1710만 원(26.6%) 급증함에 따라 전체 증가액 대부분을 차지했다. 행사지원비가 2억660만 원(43.9%) 급증한 이유가 컸다. 작년 행사지원비는 6억7710만 원으로 2013년(7억160만 원) 이후 처음으로 6억 원을 넘겼다.

이전 정권은 공공기관의 부실율이 높다는 판단 하에 ‘공공기관 정상화 대책’을 내놓았고 비용 억제에 나서면서 복리후생비도 줄이도록 했다.

금융위원회는 2014년 산하 기관 예산을 삭감하고 과도한 보수‧복리후생지원 관행 개선을 위해 중복항목, 목적 외 사용항목, 기타 불요불급한 항목을 통합하거나 폐지했다. 이런 기조가 지난해 갑자기 바뀌어 정권 교체에 따른 예산 편성 변경으로 해석되는 부분이다.

캠코 관계자는 “최근 일과 가정이 양립하는 사회분위기가 조성되면서 가족캠프 등 가족 참여 프로그램을 늘린 데 따라 복리후생비가 증가했다”며 “당기순이익에서 적립하는 사내근로복지기금을 합하면 실제 복지비용 증가율은 낮아진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장우진 기자]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