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 활동 실시

입력 2021-08-11 10:05:05 수정 2021-08-11 10:05:05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한국해비타트에 기부금 2억원 전달, 내년 2월까지 총 6세대 지원

대우건설은 지난 10일 한국해비타트에 기부금 2억원을 전달했다. 왼쪽부터 강웅구 대우건설 총무팀 차장, 독립유공자 후손 장선옥 씨 부부, 허채욱 대우건설 총무팀 차장.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은 광복절을 맞아 한국해비타트와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 활동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 활동은 한국 해비타트가 주관하며 열악한 주거환경에 있는 독립유공자 후손의 노후주택을 개보수하는 캠페인이다.

대우건설은 올해 광복 76주년을 맞아 처음으로 참여했으며, 내년 2월까지 독립유공자 후손 6세대의 주택을 개보수할 예정이다. 이번 활동을 위해 지난 10일 한국해비타트에 기부금 2억원도 전달했다.

대우건설은 현재 1호 지원 대상으로 청주시에 위치한 독립유공자 고(故) 장일환 선생의 손녀 장선옥 씨의 자택 개보수 공사를 실시하고 있다.

고 장일환 선생은 1919년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해 독립운동을 펼친 인물로, 지난 1991년에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은 바 있다.

대우건설은 기존주택 내부 철거작업을 시작으로 약 4주간 단열, 창호, 도배, 장판, 내장, 전기, 설비, 싱크대 교체, 화장실 개선 등 전반적인 리모델링 공사를 실시한다.

대우건설은 2001년부터 건설업의 특성을 살려 '희망의 집 고치기' 캠페인을 통해 주택 노후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의 시설 보수 작업을 진행했다. 2018년부터는 한국해비타트와 협업해 그 규모를 확대했다. 현재까지 총 100회가 넘게 2000여명의 임직원이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독립유공자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되새기게 됐다"면서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안락한 주거환경 속에서 편안한 삶을 누리길 바라며, 대우건설은 앞으로도 국내외 다양한 주거환경 개선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