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빅데이터 기반 '하자분석시스템' 개발

입력 2021-09-30 10:36:50 수정 2021-09-30 10:36:50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대우건설은 빅데이터 기반의 하자분석시스템을 개발했다.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대표 김형·정항기)은 빅데이터 기반의 하자분석시스템(ARDA)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기존 하자관리시스템에 수십 년간 축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빅데이터 처리 및 분석, 시각화 기술을 이용한 하자분석시스템을 개발했다.

하자분석시스템은 통합대시보드를 활용해 전국 푸르지오 현장에서 발생하는 하자 현황을 실시간으로 구현한다. 통합대시보드는 하자의 유형, 시기·세대수별 하자 현황, 처리 과정 등을 한 눈에 보여준다.

대우건설은 방대한 데이터를 직관적으로 표현해 관리자의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킬 방침이다. 현장의 시공·관리 담당자도 하자분석시스템을 통해 하자 발생 현황을 쉽게 파악할 수 있다.

대우건설은 문제점을 조기에 발견하고, 빈번하게 발생하는 하자에 대해 선제적인 조치를 취해 푸르지오 아파트의 하자 감소와 품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최신 기술을 활용해 푸르지오 아파트의 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하자분석시스템을 개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