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KB국민은행-KB증권, ESG 민간투자사업 투자 활성화 나선다

입력 2021-11-25 16:33:16 수정 2021-11-25 16:33:16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고속도로 건설사업에 2800억원 규모 ESG 유동화채권 지원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가운데), 허인 KB국민은행 은행장(왼쪽), 김성현 KB증권 대표이사(오른쪽)가 25일 KB국민은행 신관에서 열린 'ESG 민간 투자사업 투자 활성화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신용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KB국민은행, KB증권은 25일 ‘ESG 민간투자사업 투자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협약 기관들은 ESG 민간투자사업의 투자 촉진 및 금융지원을 위해 협력하고, 관련 사업 발굴 노하우와 네트워크 등을 공유하기로 했다.

첫 지원 사업으로는 국민은행이 금융주선하는 ‘제2경인연결(안양~성남간)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이 선정됐다. 민간투자사업은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법’에 의해 환경영향(E)‧사회편익(S)‧책임경영(G)을 사업 전반에 걸쳐 철저히 관리하는 대표적 민관합동 ESG 프로젝트다.

해당 사업에는 다음 달 발행될 2800억원 규모의 ESG 유동화채권이 지원된다. 이 채권은 민간투자사업 최초의 보증부 ESG 인증 채권으로, 한국신용평가 ESG 최고등급(1등급)을 받았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ESG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우리 경제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가리키는 나침반”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우리 경제의 버팀목인 중소기업은 물론, 민간투자사업 생태계에도 ESG가 단단히 뿌리 내리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허인 국민은행장은 “우리 경제의 지속가능 성장을 위해 ESG는 선택이 아닌 실천해야 할 책무”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세 기관이 ESG 생태계 조성에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현 KB증권 대표는 “금번 협약식은 ESG 투자분야를 사회기반시설 민간투자사업의 영역으로까지 확장하는 첫 발걸음이라는 측면에서 그 의미가 크다”며 “KB증권은 앞으로 공공과 민간이 협력해서 진행되는 민간투자사업의 ESG에 있어서 적극적인 ESG 투자 역할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기율 기자 / hkps099@ceoscore.co.kr]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