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하와이에 휘발유 수출 본격화

입력 2021-12-28 13:16:00 수정 2021-12-28 13:16:00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내년 장기 계약 전환…미국 본토로 사업영역 확대 기대

현대오일뱅크(대표 강달호)가 하와이에 석유제품 완제품(휘발유, 경유)을 수출하는 장기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회사는 현지 소매 유통채널을 통해 연간 휘발유, 경유 총 360만 배럴을 직접 공급할 계획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올 7월 하와이에 석유제품을 최초 공급한 바 있으며, 안정적 공급과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내년부터 장기 계약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장기 직거래는 트레이더를 통하는 거래와 달리 일정한 조건에 안정적으로 물량을 판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이번 계약이 하와이 내수시장의 안정적인 확보와 미국 본토사업영역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와이의 경우, 미국이 산유국이지만 지리적으로 태평양에 위치해 아시아 지역으로부터 석유제품을 수입하는 것이 공급 안정성과 경제성 측면에서 유리하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시장환경 변화에 따라 역외 지역으로 수출 다변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