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 친환경차 자동차검사 제도 개선

입력 2022-01-24 11:06:54 수정 2022-01-24 11:06:54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친환경자동차 등록현황.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이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점검 등 자동차검사 제도를 개선한다.

공단은 24일 친환경차의 운행 안전성 강화를 위해 자동차검사 시 고전원 전기장치, 경고음 발생장치, 후방보행자 안전장치 점검 등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기존 전기차 등 친환경차에 대한 검사는 육안검사 및 절연저항 검사로 실시돼왔다. 이에 공단은 올해부터 고전원 전기장치와 배터리의 절연·작동 상태 같은 이상 유무를 전자장치 진단기 등으로 점검한다.

또 하이브리드·전기·수소 자동차의 경고음발생장치, 후방보행자 안전장치 작동상태도 확인하기로 했다. 후방보행자 안전장치의 경우 후방영상장치, 접근경고음·후진경고음 발생장치가 검사 대상이다.

권용복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달라지는 자동차검사 제도가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위해요소를 사전에 제거하는 제도로서의 역할을 이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보급이 확산되고 있는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자동차와 자율주행자동차의 도로 위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검사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현지용 기자 / hjy@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