락앤락, 김성태 부사장 대표이사 선임

입력 2022-01-26 17:56:48 수정 2022-01-26 17:56:48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락앤락이 김성태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새로 선임하고, 올해부터 김성훈 대표와 함께 2인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한다.

락앤락은 26일 2022년 정기이사회를 개최하고 각자 대표 선임의 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신임 김 대표이사는 2003년 락앤락에 입사해 미래전략실장과 전략기획실 본부장, 생산부문장과 글로벌 최고재무책임자(CFO) 등을 역임했다.

김 대표이사는 전사 경영관리와 한국, 중국, 베트남 등 락앤락 법인을 책임지고 사업계획을 수립하는 등 전사 운영을 담당한다. 기존 김성훈 대표는 회사 경영 방침을 결정하고, 전략과 투자 등 전사 정책을 총괄한다.

락앤락은 이번 인사를 통해 전문성을 기반으로 신속한 의사 결정과 효율적인 경영을 도모하고, 영역별 책임 경영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지역별 맞춤형 전략을 펼치고, 4대 카테고리 중심의 사업 체계화 및 신규 사업 발굴 등을 위한 투자와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특히 온라인 중심으로 급변하는 유통 환경과 소비자들의 생활 패턴을 면밀히 반영해, 올해를 새롭게 도약하는 ‘ALL NEW LocknLock(올 뉴 락앤락)’의 원년으로 삼은 만큼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통해 더욱 기민하게 대응한다는 구상이다. 

락앤락의 핵심 성장 동력인 주방 소형가전과, 브랜딩 확장에 나서고 있는 쿡웨어 등 전략 제품군에 대한 집중 성장을 비롯해 조직, 마케팅, 유통 채널 등 비즈니스 전반에서 업계 선두로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의미다. 또한 환경∙사회∙지배구조로 일컬어지는 ESG가 기업 경영의 주요 척도로 대두되고 있는 만큼, 친환경 신사업 역량을 제고하는 등 지속가능경영 활동을 확대하겠다는 포부도 깔려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락앤락 측은 “신임 김성태 대표이사는 20여 년간 락앤락 경영 전반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고, 2014년에도 각자 대표 체제를 통해 전문성을 다진 바 있다”며 “김성훈 대표와 함께 보다 전략적이고 빠른 경영 판단으로, 락앤락이 라이프 스타일 기업으로 발돋움하는 데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윤선 기자 / ysk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