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캠코, ‘자산 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 활성화’ 협력

입력 2022-05-13 13:06:11 수정 2022-05-13 13:06:11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경영정상화 가능성 높은 기업 재무구조 개선 프로그램
우리은행, 지원 기업 대상 금융지원 및 경영컨설팅 제공

13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이원덕 우리은행장(오른쪽)과 권남주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은 은행권 최초로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와 ‘자산 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원덕 우리은행장과 권남주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등 양사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경영정상화 가능성이 높은 기업의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자산 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 활성화와 금융지원에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자산 매입 후 임대’는 캠코가 일시적으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자산을 매입해 기업에 재임대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업은 매각대금으로 유동성을 확보해 신속하게 경영을 정상화할 수 있다.

우리은행은 프로그램 지원 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지원 및 경영컨설팅 등을 제공해 경영정상화를 이룰 수 있도록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 행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일시적으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지원하고 고용 유지·확대 및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도울 것” 이라며 “양사의 시너지를 창출해 경쟁력 있는 금융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예슬 기자 / ruthy@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