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 건설현장 등 사운드와 결합된 퍼포먼스 영상 콘텐츠 선봬

입력 2022-06-29 16:04:20 수정 2022-06-29 16:04:20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이탈리아 '어반 띠어리'와 협업

DL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콘텐츠 영상 캡쳐 화면. <사진제공=DL>

DL은 전세계의 케미칼·에너지·건설현장 등에서 수집한 수많은 소리를 사운드와 퍼포먼스로 표현한 새로운 형식의 콘텐츠를 선보였다고 29일 밝혔다.

DL은 요르단 풍력발전소의 바람 소리, 화학공장의 냉동기가 가동되는 소리, 건설현장의 중장비들이 움직이는 묵직한 소리 등 전 세계에 있는 DL의 소리를 큐레이션했다. 이렇게 큐레이션한 소리에 다양한 리듬과 멜로디를 입혀 전자 음악인 신스 사운드로 변환했다.

여기에 세계적인 퍼포먼스 크리에이터 그룹 이탈리아 '어반 띠어리'와 협업을 통해 독창적인 장르로 인정받고 있는 '터팅'을 활용해 감각적인 퍼포먼스로 표현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기존 타 기업이 시도하지 않았던 새로운 방식으로 '세상의 어떤 소리도 의미를 담으면 음악이 될 수 있다'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DL은 이 영상을 지난 16일 DL 공식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개했다. DL이 이러한 형태의 짧고 강력한 퍼포먼스 중심의 영상을 선보이는 것은 틱톡을 비롯한 릴스·쇼츠 등 젊은 세대에게 친숙한 SNS 비디오 숏폼 트렌드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다.

세계적으로 유명하지만 아직은 국내에 잘 소개되지 않은 새로운 장르와의 콜라보를 시도하는 등의 방식으로, 소비자들과 커뮤니케이션을 활성화하며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전략을 시도하고 있는 것이기도 하다.

실제 DL은 2021년 출범 이후 다이나믹 브랜딩(기업 캠페인을 선보이며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 및 다양한 연령층을 대상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기존에 시도하지 않았던 DL의 오리지널리티를 가진 소재를 발굴해 다양한 장르의 크리에이터와 협업으로 콘텐츠를 만드는 점이 차별화 포인트다. 이번 영상도 그동안 단순한 소리로 여겨졌던 사업 현장음을 콘텐츠의 영역까지 확장했다는 점에서 다이나믹 브랜딩과 결을 같이 한다.

DL은 다양한 콘텐츠로 대중에게 다가가기 위해 노력 중이다. DL 관계자는 "앞으로도 새로운 DL만의 콘텐츠를 선보이며, 모든 세대의 소비자들이 폭넓게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를 중심으로 기업 브랜딩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