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C에너지·SGC이테크건설 대표이사에 이우성 부사장 선임

입력 2022-11-28 20:25:35 수정 2022-11-28 20:25:35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OCI 3세 경영 본격화…SGC 출범 2년 만에 경영 전면 나서

이우성 SGC에너지·SGC이테크건설 신임 대표이사. <사진제공=SGC>

SGC에너지와 SGC이테크건설은 28일 이사회를 열고 이우성 부사장을 각각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국내외 경영 환경이 급변하는 가운데 △책임경영 강화 △경영 안정성 제고 △지속가능경영체제 확립을 위한 적임자로 이 신임 대표를 선임했다.

이 신임 대표는 OCI 창업자 고 이회림 회장의 차남 이복영 회장의 장남이다. 이로써 OCI 이회림 선대 회장부터 2세 이복영 회장에 이어 3세 이우성 대표체제가 완성되면서 3세 경영이 본격화됐다.

이 신임 대표의 선임은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 SGC의 성장동력을 발굴·강화할 수 있는 경영 능력과 리더십, SGC에너지 및 SGC이테크건설 전략 총괄로 안정적으로 사업을 영위해 온 경험을 보유한 점 등이 고려됐다는 후문이다.

최근 OCI의 인적 분할을 통해 이우현 부회장이 책임 경영을 강화한다는 기조에 맞춰 SGC 또한 책임 경영 실천 기조를 더욱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이 신임 대표는 펜실베니아대학교 와튼스쿨에서 MBA를 마치고 2007년에 SGC이테크건설 해외사업팀에 입사, SGC이테크건설의 사우디 시장을 개척했다. 해외 임원을 담당하면서 사우디로부터 이뤄낸 매출이 1조원에 달한다.

지난 2020년에는 군장에너지와 삼광글라스, 이테크건설 등 계열회사를 통합해 SGC 출범을 주도했다. 최근에는 CVC인 SGC파트너스 대표이사를 맡아 창립 첫해 900억원의 운용자산(AUM)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 신임 대표는 CCU(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등 에너지 자원순환 사업을 추진하는 등 SGC의 미래를 위한 사업 포트폴리오 정비 및 친환경 사업 강화 작업에 주력할 계획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