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솔루스첨단소재 ‘북미 최초 전지박사업’ 금융지원 계약 체결

입력 2022-11-29 10:51:13 수정 2022-11-29 10:51:13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사진=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은행장 유명순, 이하 씨티은행)은 지난 25일 솔루스첨단소재의 북미지역 전지박(이차전지용 동박)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캐나다 현지 자회사인 ‘볼타 에너지 솔루션 캐나다(Volta Energy Solution Canada)’와 대주단 금융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씨티은행은 단독주관사로서 한국무역보험공사 해외사업금융보험 및 캐나다 수출개발공사와 함께 총액 2억 달러 규모의 신디케이트 금융(다수의 금융기관이 차관단을 구성하여 융자해주는 중단기 대출)을 지원했다.

이번 금융지원은 한국씨티은행이 솔루스첨단소재 헝가리 전지박 공장 건설투자에 이은 두번째 지원으로, 한국과 캐나다 양국 수출신용기관(Export Credit Agency)의 공동 지원을 받아 성사됐다.

이번 계약을 통해 건설될 공장은 북미지역 최초의 전지박 공장으로, 캐나다 퀘벡주에 위치한 12만9700㎡ 규모 부지에서 2024년 하반기부터 연간 전기차 약 54만대에 활용할 수 있는 규모의 전지박을 양산 예정이다.

이번 금융지원으로 솔루스첨단소재는 북미 진출을 앞두고 있는 국내 배터리·전기차 기업에게 안정적으로 소재·부품을 공급하며 북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명순 은행장은 “이번 계약은 한국씨티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가 함께 지난해 2월 맺은 ‘한국 기업의 수출 및 해외진출 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이루어 낸 성과로 양사가 함께 ESG경영을 실천하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며 “씨티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더 많은 국내 기업들이 해외 시장에 진출하여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예슬 기자 / ruthy@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