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현대종합설계 임직원, 이웃돕기 성금 2억6000만원 전달

입력 2021-12-30 10:39:01 수정 2021-12-30 10:39:01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현대건설과 현대종합설계 임직원들은 '사랑나눔기금' 약 2억6000만원을 광화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대표 윤영준)과 현대종합설계(대표 이영철)는 임직원들이 1년간 자발적으로 모은 급여 끝전인 '사랑나눔기금' 약 2억6000만원을 광화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고 30일 밝혔다.

모아진 성금은 향후 현대건설의 국내외 사업장 인근 어려운 이웃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에 쓰인다.

사랑나눔기금은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급여 모금 참여를 바탕으로 2010년 이후 올해로 11년째 진행하고 있으며, 약 35억5000만원을 모아 지역 사회 소외계층 지원 사업에 사용됐다.

임직원들의 성금은 필리핀 소외계층 위생·건강키트 지원 사업과 국내 사회복지시설, 취약계층 가구의 고효율 LED 조명 교체 사업, 종로지역 주거환경 개선 및 취약계층 식료품 지원 사업에 쓰였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 11월 필리핀 마닐라 북쪽 마롤로스(Malolos)에서 클라크(Clark)까지 연결하는 철도 공사의 1공구를 수행하며, 필리핀 아팔릿(Apalit)과 칼룸핏(Calumpit) 지역 주민의 생계와 위생 증진을 위해 식료품과 위생키트도 전달했다.

경제적·의료적으로 열악한 현지 환경에 약 7800가구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위생 키트(마스크·손세정제)와 식료품(쌀·통조림·설탕 등)을 지원했다. 내년 4월까지 비대면 교육 시설이 미비한 현지 학교에 컴퓨터 지원 및 학용품 지원을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현대건설은 2011년부터 해외 20개국에서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했고, 해외 각지에 건설 사업을 수행하면서 현지 사회적 책임 일환으로 보건, 위생 지원, 취약계층 자립, 공공시설 개보수 등 약 50여개 사업을 추진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임직원들이 코로나라는 어려운 시기에도 자발적인 나눔 활동 참여가 진행됐던 한 해"라며 "앞으로도 국내외 도움이 필요한 곳에 지역사회 환원에 앞장서고, 환경 및 안전 등의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 발굴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