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저탄소 전기로에서 고급 철강재 생산한다

입력 2022-05-26 11:37:12 수정 2022-05-26 11:37:12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신개념 전기로 기반 탄소중립 생산체제 '하이큐브' 발표
2030년까지 저탄소 고급 판재 생산 목표

현대제철 인천공장 전기로. <사진제공=현대제철>

현대제철(대표 안동일)이 저탄소 전기로를 사용해 자동차강판 등 고급 철강재 생산에 나선다.

현대제철은 전기로 기반 탄소중립 철강 생산체제인 '하이큐브(Hy-Cube)'를 구축하고, 오는 2030년까지 수소 기반 철강 생산체제 전환을 통해 저탄소 고급판재를 생산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새로운 개념의 전기로 생산 기술을 통해 전기로 분야의 탄소중립을 주도하겠다는 목표다.

'하이큐브'는 현대제철 고유의 수소 기반 공정 융합형 철강 생산체제를 의미한다. 철스크랩(고철)을 녹여 쇳물을 만드는 기존의 전기로에서 발전해, 철 원료를 녹이는 것부터 불순물을 제거하고 성분을 추가하는 기능까지 모두 가능한 '새로운 개념의 전기로(Hy-Arc)'가 하이큐브 기술의 핵심이다.

현대제철은 신개념 전기로에 스크랩(고철)과 용선(고로에서 생산된 쇳물), DRI(직접환원철) 등을 사용해 탄소 발생을 최소화하며 자동차강판 등의 고급 판재류를 생산하게 된다.

현대제철은 연간 1000만톤 이상의 전기로 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국내 최대 전기로 제강사로, 철근·형강 등의 봉형강 제품은 물론 열연강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을 전기로에서 생산해 노하우와 기술경쟁력을 쌓아왔다.

이 같은 경험과 기술력은 현대제철이 전기로 중심 탄소중립 생산체제를 구축하는 데 큰 장점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전기로 제품은 원료 및 공정 특성상 고로(용광로)에 비해 탄소 배출량이 25% 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에 현대제철은 고로 중심의 다른 철강사보다 탄소중립을 달성하는 데 유리하다.

현대제철은 3대 유연성을 기반으로 한 신(新) 전기로 중심의 공정을 구성하고 단순히 공정상에서의 탄소배출 저감뿐만 아니라 제품과 시장까지 고려한 완성형 생산체제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3대 유연성을 세부적으로 보면 원료 부문에서는 기존 전기로 원료인 스크랩을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적절하게 사용하고 수소환원철과 탄소중립형 용선을 혼합 사용한다. 제조 공정에서는 수소환원철, 용선 등 다양한 원료마다 고유의 특성을 생산 프로세스에 최적화시키고, 이를 공정마다 유기적으로 연결한다.

마지막으로 제품에서는 기존 전기로 제품인 봉형강류부터 고로에서 생산되는 고급 판재류까지 전 범위의 제품에 대응할 수 있다는 개념이다.

이를 위해 저탄소 원료 및 신재생 에너지 전환을 통해 단계적으로 탄소 배출을 저감하는 기존 공정 개선과 함께 신개념 전기로를 도입해 저탄소 고급 판재류를 생산하는 '투 트랙 전략'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단순히 생산 과정 중 발생하는 탄소를 줄이는 것이 아니라 궁극적으로 기존 전기로에서 생산이 불가능했던 고성능 제품을 생산해 탄소중립 제품 시장에 공급하는 것이 목표"라며 "국내 철강사들과의 연대와 협력을 통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