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한난형 사회적 가치 측정 모델 개발

입력 2021-07-15 13:47:56 수정 2021-07-15 13:47:56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공공부문 사회적 가치 포럼 공동 주관 등 사회적 가치 확산에 앞장

(왼쪽부터) 한국수자원공사 김일진 차장, 한국지역 난방공사 최금숙 부장, 한국가스공사 황재융 부장이 사회적 가치 포럼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가 한난형 사회적 가치 측정 모델을 개발하고 지속가능 사회로의 이행을 위해 공공부문의 사회적 역할 강화와 함께 사회적 가치 확산·공유에 앞장서고 있다.

15일 한난은 ‘We 포레스트’ 등 ESG가 연계된 지속가능한 사회가치 혁신 모델 창출과 더불어 지난 3월 경영활동을 통해 창출한 비재무적 성과인 사회적 가치를 화폐적 가치로 계량화한 ‘한난형 사회적 가치 측정 모델’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We 포레스트는 대관령 숲길에 3년간 3만그루의 나무를 식재해 연간 최대 255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기여하는 친환경 사업모델이다.

한난형 사회적 가치 측정 모델은 한난의 설립목적에 따른 고유성과와 안전, 일자리, 지역상생 등 공공기관에 요구되는 공통 사회성과를 통합적으로 측정하는 방식이다. 지난해 한난의 사회적 가치는 5926억원으로 측정됐다.

분석 결과 에너지절감, 온실가스감축, 환경개선 등 고유 성과와 일자리, 지역상생, 안전 등 공통 사회 성과가 균형된 특징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한난은 한국가스공사, 한국공항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등 5개 공공기관과 함께 지난 2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제1회 공공부문의 사회적 가치 포럼(SORT·SOcial value RoundTable)’ 을 공동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공공부문의 사회적 가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 성과 점검 및 과제 발굴을 위해 ‘시대적 변화와 사회적 가치 중심의 공공기관 운영 방안 모색’을 주제로 진행됐다.

한난은 ‘한국지역난방공사의 사회적 가치 이슈 및 측정사례’를 주제로 사회적 가치 확산 활동의 고민과 노력을 공유했다.

한난 관계자는 “사회적 가치 포럼의 참여를 통해 한난의 사회적 가치 혁신모델을 전파하고,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 성과를 제대로 측정하고, 효과적으로 이해관계자와 커뮤니케이션을 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승현 기자 / shlee4308@ceoscore.co.kr]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