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OCI와 315억 규모 자기주식 교환

입력 2021-12-15 17:31:03 수정 2021-12-15 17:31:03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315억 규모 자기주식도 소각시

금호석유화학(대표 백종훈)이 OCI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 각 사가 보유하고 있는 자기주식 일부를 상호 교환한다고 15일 밝혔다. 

금호석유화학은 이날 자기주식 처분과 OCI 주식 취득을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금호석유화학은 현재 보유하고 있는 약 315억원 규모의 자기주식을 동일한 가치의 OCI 자기주식과 상호 교환한다. 이에 따라 16일 기준 금호석유화학은 OCI 주식 보통주 29만8900주를, OCI는 금호석유화학 주식 보통주 17만1847주를 보유하게 된다.

이번 자기주식 교환은 지난 1일, 금호석유화학 자회사 금호피앤비화학과 OCI 말레이시아 자회사 OCIMSB가 체결한 바이오 ECH 합작법인 설립 계약에 이어 양 그룹사가 처음으로 발표한 협력관계 구축 방안이다. 나아가 양사는 앞으로도 ESG경영의 가치가 점차 높아지는 화학 산업에서 공동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금호석유화학은 현재 보유 중인 자기주식의 일부 소각을 결정했다. 소각 규모는 약 315억원으로 주식 수로는 17만1847주다. 자기주식 소각은 회사의 발행주식총수를 줄여 주당순이익을 증가시키는 만큼 주주들이 보유한 주식의 가치를 높이는 대표적인 주주환원 정책이다.

또한 금호석유화학은 향후 2~3년 간 별도 당기순이익의 25~35%를 주주환원 재원으로 설정하고 기존 배당정책 외에도 자기주식 매입, 소각을 추진하겠다는 주주환원 정책을 발표했다. 금호석유화학은 현재 보유 중인 자기주식을 향후 신규사업이나 안정적인 원료 확보 등을 위한 투자(JV 설립) 등에 활용하며 소각과 병행할 계획이다.

금호석유화학 관계자는 “앞으로도 기업의 지속 성장이 주주가치 제고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며 “주주친화적 경영 기조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