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세계 최대 복합소재 전시회 참가…글로벌 시장 공략

입력 2022-05-04 11:06:00 수정 2022-05-04 11:06:00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모빌리티 분야 복합소재 솔루션 및 수소경제 비전 제시

코오롱그룹은 5월 3일부터 5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복합소재 전시회 ‘JEC WORLD 2022’에 참가해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첨단복합소재 제품을 선보이며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사진은 코오롱그룹 전시 부스 전경. <사진제공=코오롱>

코오롱그룹은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프랑스 파리 노르빌팽트 전시관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복합소재 전시회 ‘JEC WORLD 2022’에 참가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 코오롱은 ‘소재에서 모듈까지(Material to Module)’라는 슬로건을 내세워 복합소재 사업과 수소경제 비전을 알린다. 육상·항공뿐 아니라 우주산업을 아우르는 미래 모빌리티에 적용될 다양한 복합소재 솔루션을 소개해 글로벌 파트너사들과의 협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방침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고강도 첨단산업 소재인 아라미드가 적용된 복합소재를 비롯 다양한 형태의 원소재와 중간재를 전시한다. 풍력발전 블레이드, 자동차 경량화 부품, UAM(도심항공교통) 부품 등에 적용되는 에폭시 수지도 선보인다.

코오롱글로텍은 그룹이 보유한 첨단기술을 집결한 수소저장용 차세대 압력용기를 출품한다. 특히 이 용기는 코오롱글로텍이 자체 개발한 탄소섬유 중간재가 사용됐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이번 전시회에서 열가소성 복합재 제품군을 소개한다. 이 제품군은 성형성이 우수하고 대량생산에 적합하며, 전기차와 UAM에 적용하기 위해 경량·난연 등 다양한 기능을 부여했다. 또 코오롱데크컴퍼지트는 항공기용 고기능성 복합재 구조물을 선보인다.

코오롱그룹 관계자는 “전기차·수소차 시장 확대 및 우주항공 시장의 성장이 예상됨에 따라 기존 금속 중심 제품에서 특수섬유 복합재료를 적용한 경량화 제품으로 패러다임이 변화할 것”이라며 “이에 발맞춰 원소재와 중간재, 복합소재 적용 부품사업으로 밸류체인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