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부산 물류센터 건립에 2200억 투자

입력 2021-06-17 13:54:01 수정 2021-07-06 16:33:59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올들어 누적 1조 투자…9500여 일자리 창출

▲ⓒ (사진 왼쪽부터)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쿠팡
▲ⓒ (사진 왼쪽부터)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쿠팡

쿠팡은 총 2200억원을 투자해 17만제곱미터 규모의 물류센터를 부산 강서구에 건립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부산광역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부산 물류센터가 건립되면 3000개 이상의 직접고용 효과가 생겨날 것으로 예상된다.

쿠팡은 2024년 준공 예정인 부산 물류센터를 상품 관리, 배송 동선 최적화 등 유통산업에 정보통신기술(IT)을 융복합한 혁신 기술들을 망라한 첨단물류시스템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쿠팡의 부산 물류센터는 수출입에 유리한 지리적 이점을 바탕으로 향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및 해외 진출 시 중요 거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소상공인들의 해외 판로 개척에도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부산광역시청에서 열린 쿠팡 부산 물류센터(FC) 건립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가 참석했다.

박 대표는 “대규모 투자를 통해 부산 지역사회에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소상공인들의 사업 지원을 확대하며 지역경제 발전에 큰 도움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부산 물류센터 투자 협약은 3월 전라북도, 4월 경상남도, 5월 충청북도에 이어 올 들어 네 번째로 발표된 쿠팡의 국내 투자 계획이다. 그간 발표한 누적 투자금액은 1조200억원 이상이며 직접고용을 통한 일자리 창출 효과는 9500여명에 달한다. 물류센터 건물들의 연면적을 합치면 70만제곱미터를 넘어선다. 7000㎡ 넓이 축구장 100개와 맞먹는 규모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수정 기자 / ksj0215@ceoscore.co.kr]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