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분기 매출 9조 시대 열었다

입력 2021-10-22 11:20:09 수정 2021-10-22 11:20:09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자료제공=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2일 3분기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재차 경신한 매출 9조 1515억원, 영업이익 1485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지난해 동기 대비 81%, 39% 증가했다. 특히, 원자재 가격 상승 등에 힘입어 계속해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는 매출은 이번 분기에 처음으로 9조원대에 진입했다. 3분기까지 누계 실적은 매출 24조7630억원, 영업이익 4454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에는 철강원료 사업과 무역법인의 트레이딩 호조에 판매량과 매출이 증가했으며, 포스코SPS와 우즈베키스탄 면방법인 등 주요 자회사의 호조도 이어졌다.

특히, 글로벌 탄소중립 정책에 대응하여 제철소의 철스크랩 사용 비중이늘어가는 추세에 따라 철강원료의 안정적 공급 체제를 구축하며 판매량이 증가했고, 포스코 WTP(World Top Premium) 제품 판매 강화로 자동차강판 사업이 견조한 실적을 거뒀다. 미얀마가스전도 전분기 대비 판매량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3분기까지도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하며 올 해 지속적으로 좋은 실적을 거두고 있다”며 “글로벌 종합사업회사로서 지속 성장하기 위해 철강, 에너지, 식량 등 핵심사업 확장과 함께 친환경차 부품, 소재 등 신사업도 계속해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수정 기자 / ksj0215@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