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철근구조체 '높이조절 바체어' 국토부 신기술 인증

입력 2021-11-09 13:38:48 수정 2021-11-09 13:38:48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바로건설기술·에이엔유씨엠건축사무소 공동으로 3월 특허 이어 신기술 지정

높이조절 바체어 시공모습. <사진제공=반도건설>


반도건설(대표 박현일)은 바로건설기술, 에이앤유씨엠건축사무소와 공동으로 철근구조체 '높이조절 바체어'를 개발해 국토교통부로부터 '신기술지정증서'를 받았다고 9일 밝혔다.

이들 3개사는 지난 3월 관련 특허를 받은데 이어 이번 신기술 지정으로 기술 도입을 통해 건설현장의 사고 위험성도 대폭 개선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건설현장에서 높이 1.5m 이상의 기초 철근공사에 주로 사용되는 '모자형 바체어'와 'H-형강'은 높이 조절이 어렵고, 상부철근 하중이 일부 바체어에 집중될 경우 사고발생 위험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높이조절 바체어는 이러한 단점을 보완한 것으로 상하(150mm 이내)·좌우(56mm 이내) 조절을 통해 바닥의 평탄도 오차와 좌우 오차를 줄일 수 있다. 또 높이에 따라 부재의 규격을 달리해 바체어 1개당 최대 5톤의 하중을 견딜 수 있도록 안전성을 강화했다.

아울러 3m 간격으로 설치가 가능해 1.2m 간격으로 설치해야하는 기존 공법에 비해 비용절감 및 공사기간 단축 등 공사효율을 높일 수 있다. 용접 대신 전용클립을 사용한 접합방식으로 용접작업으로 인한 위험요소와 불편함을 최소화 했다.

높이조절 바체어는 현재까지 100여개 건설현장에 도입됐으며 안전하고 설치가 편리해 현장근로자의 선호도가 높다.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는 "이번 신기술 인증은 지속적인 협력사와의 상생협업과 연구지원의 성과로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 제공은 물론, 환경과 안전까지 생각한 더 좋은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