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규모 AI 기술 상용화 '속도'…네이버, 음성검색에도 '하이퍼클로바' 적용

입력 2021-12-21 11:03:56 수정 2021-12-21 11:03:56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네이버앱 음성검색에 자체 개발한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HyperCLOVA)’ 기술을 적용했다고 21일 밝혔다. 

한국어 음성검색에 초대규모 AI 기술이 적용된 사례는 국내 최초로, 이를 통해 네이버는 음성검색 편의성과 정확도를 더욱 높여 사용성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하이퍼클로바는 블로그, 지식iN, 뉴스 등 수천만이 이용하는 네이버 서비스 내의 양질의 방대한 한국어 데이터를 기반으로 텍스트에 포함된 다양한 표현들을 스스로 인식하고, 긴 문장을 요약하거나, 새로운 문장을 생성하는 데 뛰어난 능력을 보이고 있다. 하이퍼클로바는 이미 네이버 검색, 쇼핑, 클로바노트 등 다양한 서비스에 적용되어, 사용자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국내외 다수 기업들의 초대규모AI 모델 연구·개발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네이버는 기술 상용화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이번에는 네이버앱 음성검색 질의의 약 30%에 하이퍼클로바 기술을 적용, 사용자 발화 맥락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대용어 포함 모든 발화에 연속발화 적용 △긴 구어체나 어려운 질의를 키워드형으로 자동 변환 △음성인식 오류 감소 등으로 음성검색 성능을 크게 개선시켰다.

먼저 대용어가 포함된 연속발화의 범위가 확대돼 주어가 생략된 연속 대화에서도 자연스러운 음성검색이 가능해졌다. 기존 음성검색에서는 날씨, 번역 등 일부 시나리오에 한해 대용어 포함 연속발화가 가능했다면 하이퍼클로바 적용 후에는 주제와 관계없이 모든 질의의 전후 맥락을 파악해 끊김 없는 검색 흐름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코로나 확진자 수”라고 검색 후, 연이어 “미국은 몇 명이야?”로 질문하면, 미국 인구 수가 아닌 미국 내 코로나 확진자 수를 검색 결과로 보여준다. 또, "분당구 보건소"를 검색하고, "거기 가는 길 알려줘"라고 연속 질문하면, 현재 위치에서 목적지까지 가는 길을 교통수단 별로 안내하는 식이다.

이어 긴 구어체나 이해하기 어려운 질의도 키워드형 질의로 자동 요약·변환시켜, 네이버 콘텐츠 검색, 지식스니펫 등 정답형 검색결과를 바로 찾아주는 방식으로 개선됐다. 


예를 들어 “메이저리그 LA 다저스가 어떻게 되십니까”라고 다소 모호하게 질문해도, “LA 다저스 경기 일정”으로 질의를 변환하고, 해당 정보를 안내한다. 또, 사용자가 검색어를 명확히 알지 못해, 서술형으로 풀어서 발화해도 적절한 질의를 자동으로 추천해 주기 때문에, “배를 타고 바다위를 다니는 것”이라고 질문하면 하이퍼클로바가 “크루즈 여행”이라는 질의를 추천해 다양한 검색결과를 찾아준다.

▲ⓒ음성검색 하이퍼클로바 적용 예시 <사진제공=네이버>

이밖에 하이퍼클로바가 적용된 음성검색에서는 음성인식 오류나 무의미어가 포함된 질의에 대해서도 자연스러운 문장을 학습한 결과를 토대로 정확한 질의로 변환 후 검색결과를 안내한다. 

예컨대 ‘춤법검사기’만 인식되더라도 ‘맞춤법검사기’로 변환해 검색결과를 찾아주고, ‘제고 186회 로또 번호’처럼 순서가 섞이고, 무의미어가 포함된 문장이더라도, ‘로또 186회 당첨번호’로 질의를 변환한 후 맞춤결과를 안내하는 식이다. 네이버는 자체 평가결과, 발화가 불분명해 저품질 결과가 제공되던 질의의 정확도가 약 50% 개선됐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음성검색에 하이퍼클로바 뿐만 아니라 자체 개발한 서비스 필터도 함께 적용, 하이퍼클로바가 사용자의 발화를 잘못 인식하거나, 부정확한 답변 생성 가능성까지 최소화했다.

네이버 클로바 CIC 김현욱 대화서비스리더는 “네이버는 ‘모두를 위한 AI’가 되겠다는 하이퍼클로바의 방향성에 맞게, 기술개발에 그치지 않고 이를 통해 새로운 서비스 가치를 창출해 내는데 앞장서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용자에게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이퍼클로바 적용 범위를 확대하며 기술 상용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조문영 기자 / mycho@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