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미국 의약품 보관용기 기업에 1억달러 투자

입력 2021-12-21 11:35:34 수정 2021-12-21 11:35:34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독점 사업권 확보 및 국내 제조 추진

액상 의약품, 백신 등을 담는 용기(Vial)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두산>

㈜두산(대표 김민철)은 미국에서 의약품 보관용 첨단소재를 활용해 보관용기 사업을 하고 있는 SiO2 Materials Science(이하 SiO2)에 1억달러를 투자하고 의약품 보관용 첨단소재 사업에 진출한다고 21일 밝혔다.

SiO2는 글로벌 제약사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용 mRNA 백신에 쓰이는 보관용기를 제조·공급하는 것을 비롯해 100여개 이상의 양산 및 임상 제품 공급망을 확보하고 있는 의약품 용기 회사다. 제품과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지난해 미국 정부가 추진한 OWS(Operation Warp Speed)에 선정돼 참여한 바 있다.

SiO2는 액상 의약품, 백신 등을 담는 용기(Vial), 사전 충전형 주사기(PFS), 채취된 혈액을 담는 용기(BCT)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F&B, 화장품, 원료의약품에 쓰이는 용기와 전자소재 등 다양한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두산과 SiO2는 단기적으로는 코로나19 백신 시장을 공략하고, 중장기적으로는 기존 제품의 대체 및 신약 시장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두산은 이번 투자를 통해 SiO2의 모든 제품에 대한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지역 독점 사업권을 확보했으며 향후 국내 제조도 추진할 계획이다.

SiO2는 특수 플라스틱을 성형한 용기 내부에 유리와 유사한 성분을 3개층으로 증착하는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아 안정성도 인정받았다.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유리 용기는 외부 물질에 대한 차단력이 높고 화학적 저항성이나 내열성 측면에서 안정적이다. 하지만 무겁고 깨질 수 있으며, 드물게는 용기 내부에서 유리 박리가 일어나는 경우도 있다. SiO2 제품은 △내충격성 △치수 정밀도 △내부 약품 보호성 △친환경 측면에서 기존 제품 대비 우수하다.

두산 관계자는 “현재 의약품 시장은 생물 세포를 배양해 만드는 바이오 의약품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는데 세포를 배양하기 때문에 고품질의 용기를 필요로 한다”면서 “SiO2는 245개의 글로벌 특허를 보유한 만큼 기술 경쟁력이 뛰어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의약품 용기 시장은 5~6개 글로벌 업체가 주류를 형성하고 있는 만큼 전세계 의약품 용기 시장의 게임 체인저로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의약품 용기사업을 두산의 신성장 동력으로 키워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