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전기차용 초고강도 강판 개발…글로벌 시장 공략

입력 2022-01-26 17:38:21 수정 2022-01-26 17:38:21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평탄도, 도금안정성 대폭 개선해 공급 확대 기대
전기차 배터리 케이스, 범퍼 등 차체 부품 적용 전망

현대제철 강판을 적용한 전기차 콘셉트 바디. <사진제공=현대제철>

현대제철(대표 안동일)이 전기차에 들어가는 초고강도 강판인 ‘1.5GPa(기가파스칼) MS강판’ 개발을 완료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1.5GPa MS(마르텐사이트)강판은 기존에 개발된 동일 규격 강판 대비 평탄도 및 내균열성을 대폭 개선한 제품으로, 기존 제품과의 차별화를 위해 ‘프리미엄 1.5GPa MS강판’으로 명명했다.

일반적으로 1.5GPa MS강판은 높은 강도를 확보하기 위해 제조공정 중 급속 냉각과정을 거치는데, 이 과정에서 강판의 평탄도가 저하되고 제품 사용 중 수소침투로 인한 균열이 발생하는 등 품질확보가 어려웠다. 이 때문에 자동차 소재로 상용화되는 경우가 제한적이었다.

현대제철은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원소재 제작단계부터 합금원소의 조합을 최적화하는 한편, 급속 냉각을 대체하는 열처리기술 및 균열의 주요 발생원인인 수소의 침투를 최소화하는 기술을 개발해 제조공정에 적용했다. 이를 통해 제품의 강도를 1.5GPa로 유지하는 동시에 3mm이하의 평탄도를 실현한 ‘프리미엄 1.5GPa MS강판’ 생산에 성공했다.

현대제철은 이번에 개발한 ‘프리미엄 1.5GPa MS강판’이 기존 동일 규격 강판의 장점은 유지하고 단점은 보완한 특성으로 전기차의 배터리 케이스 및 범퍼, 루프사이드 보강재 등에 다양하게 적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전 세계 완성차업체는 친환경 이동수단으로 부상하고 있는 전기차의 보급 확대는 물론 제조기술 고도화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완성차 업계가 주목하는 핵심기술은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한 차체 경량화와 외부 충격시 탑승자와 배터리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차체 충돌 내구성 강화이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 케이스의 경우 경량화와 충돌 내구성을 동시에 충족해야 하는 조건으로 인해 전기차 관련 기술개발에 있어 주요 부품으로 꼽히고 있다. 이에 이번 ‘프리미엄 1.5GPa MS강판’ 개발은 전기차 관련 소재의 시장선점에 일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현대제철은 ‘프리미엄 1.5GPa급 MS강판’의 개발기술을 이용해 세계 최초로 ‘합금화용융아연도금(GA) 1.5GPa MS강판’에 대한 개발에 성공하고 현재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이 제품은 높은 강도와 함께 내부식성을 지니고 있어 이 같은 물성을 요구하는 차량 하단부의 사이드 실에 적용할 계획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이번 ‘프리미엄 1.5GPa MS강판’ 개발을 통해 그동안 유럽, 미주 철강사들이 독점하고 있던 초고강도 냉연강판 시장에 진입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현대차·기아뿐 아니라 글로벌 완성차에도 관련제품의 공급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