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일본 화장품 용기에 재생 플라스틱 첫 적용

입력 2022-07-06 11:09:52 수정 2022-07-06 13:31:35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일본 화장품 회사 제품에 롯데케미칼 PCR 50% 적용 PP 소재 사용
약 1년여에 걸친 품질 인증 및 샘플링 작업으로 성과 올려

롯데케미칼의 재생 플라스틱 소재인 PCR-PP, PCR-PC, PCR-ABS, PCR-PE. <사진제공=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의 재생 플라스틱 소재인 PCR-PP, PCR-PC, PCR-ABS, PCR-PE. <사진제공=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은 재활용 플라스틱 소재(PCR)가 50% 적용된 PP(재생 폴리프로필렌)가 일본 고객사 제품 소재로 적용된다고 6일 밝혔다.

PCR 50% 적용 PP 소재는 일본 화장품 회사 코세 코스메포트(KOSÉ COSMEPORT) 제품에 적용되며, 8월 초 출시된다. 이 소재는 지난 2019년 하반기 출시 이후 2020년 국내 최초로 화장품 및 식품 용기에 적용 가능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인증을 취득했으며, 2020년 대비 2022년 상반기 약 40배 판매 성장율을 기록하고 있는 고부가제품이다.

롯데케미칼은 약 1년여에 걸친 품질 인증 및 샘플링 작업으로 소재기준을 까다롭게 적용하고 있는 일본 고객사의 기준을 통과했다. 이를 통해 기존 중국과 유럽에 이어 일본까지 판매지역을 넓히게 됐다.

PCR-PP는 플라스틱 리사이클 원료를 30% 및 50% 함유한 등급으로 개발돼 고객사의 요청에 따라 공급되고 있다. 국내외 글로벌 화장품 업계에서는 2025년까지 화장품 포장재를 최대 100%까지 재활용 또는 플라스틱 리사이클 원료로 만든 제품을 50%까지 확대하겠다는 정책들을 추진 중에 있다. 특히 국내 화장품 용기 중 약 60%가 플라스틱 소재가 사용되고 있고 이 중 30% 정도가 폴리프로필렌(PP) 소재로 이뤄진 것으로 추산된다.

롯데케미칼은 글로벌 플라스틱 사용 규제 및 고객사들의 지속가능한 소재 수요 증가에 대비한 선제적인 기술개발과 더불어 다양한 재생 플라스틱 소재(PCR-PP, rPET, rPP, rABS, rPC 등)의 신속한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한 ‘Project LOOP’ 를 전사적으로 추진해 플라스틱 순환경제 문화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자원선순환 트렌드에 발맞춰 2030년까지 리사이클·바이오 플라스틱 매출을 2조원 규모로 확대하고, 사업 규모를 100 톤 이상으로 늘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