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日 이토추상사와 수소·암모니아 사업 협력

입력 2022-07-22 10:27:43 수정 2022-07-22 10:27:43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탄소중립 실현 위해 암모니아 활용·설비투자, 수소사업 협력

롯데케미칼이 21일 일본 이토추상사와 ‘수소・암모니아 사업을 위한 포괄적 협력 MOU’를 체결했다. 체결식에서 황진구 롯데케미칼 수소에너지사업단장(오른쪽)과 다나카 마사야 이토추상사 에너지화학품컴퍼니 총괄대표(왼쪽)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동아시아 지역의 수소・암모니아 공급 안정성 확보 및 시장 확대를 위해 일본 내 대표적인 종합무역상사와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21일 일본 이토추상사(ITOCHU CORPORATION)와 ‘수소・암모니아 사업을 위한 포괄적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양사는 탄소중립실현을 위한 미래 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는 수소・암모니아 분야에서의 협력을 위해 △암모니아 트레이딩 사업 협력 △한국 및 일본 시장을 대상으로 한 암모니아 인프라 활용 협력 △한국 및 일본에서의 수소 암모니아 시장 개발 협력 △청정 암모니아 생산 설비에 대한 공동 투자 △수소 분야에서의 추가 협력 모델 구축 등 관련 분야에서의 포괄적 협력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

암모니아는 저비용으로 효율적인 수송, 저장이 가능한 수소 캐리어로서 주목받고 있다. 이산화탄소(CO2)를 배출하지 않는 연료로 화력발전소나 선박에서 이용 시 온실효과가스 배출 감소효과도 있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수소에너지사업단장은 “롯데케미칼의 암모니아 유통 및 활용 인프라, 사업 경험이 이토추상사의 암모니아 벙커링 사업 노하우, 글로벌 네트워크 등과 만나 탄소중립실현이라는 의미 있는 발걸음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2030년까지 6조원을 투자해 120만톤 규모의 청정수소를 생산하고 매출 5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120만톤의 수소 생산량 중 60만톤은 발전용, 45만톤은 연료전지 및 수소가스 터빈용, 15만톤은 수송용으로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