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한계기업’ 2년 전 대비 24%↑… 전경련 “기업활력법 상시화 필요”

입력 2022-09-13 11:41:38 수정 2022-09-13 11:41:38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코로나19와 내수침체로 이자 비용조차 감당하기 힘든 한계기업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연합뉴스> 

<출처=한국경제연구원>

영업이익으로 이자 비용조차 감당하지 못하는 '한계기업'의 수가 지난해를 기준으로 2년 전보다 24% 증가했다. 이에 따라,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이하 기활법) 등을 상시화 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 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김윤경 인천대 교수에게 의뢰해 작성한 '기업구조조정 제도 개선방안' 보고서를 통해 13일 밝힌 내용이다.

한계기업은 영업 활동으로 이자 비용을 감당하지 못하는 재무적 곤경 상태가 지속되는 기업으로,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이자비용)이 1 미만인 기업을 말한다. 보고서는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의한 법률’을 적용받는 비금융기업 2만2388개사를 분석한 내용이다. 그 결과 지난해 한계기업은 2823개로 집계됐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2283개)보다 23.7% 늘어났다. 한계기업의 종업원 수는 2019년 24만 7000명에서 지난해 31만 4000명으로 26.7% 증가했다.

<출처=한국경제연구원>

기업 규모별로 보면 중견·대기업이 2019년 389개에서 지난해 449개로 15.4%, 중소기업은 1891개에서 2372개로 25.4% 각각 늘어, 중소기업 증가세가 더 뚜렷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이 40.4%(1141개)로 가장 많았는데, 특히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기타 기계 및 장비 제조업,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제조업의 한계기업 수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또한 2019년 대비 지난해 한계기업 증가율은 항공운송업과 비금속광물 광업(연료용 제외)이 300%로 가장 높았고 이어 음식점 및 주점업(200%), 음료 제조업(200%), 가구 제조업(100%) 등의 순이었다. 

<출처=한국경제연구원>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및 나스닥(NASDAQ), 일본 도쿄증권거래소(TSE), 홍콩증권거래소(HKSE), 중국 상하이증권거래소(SHSE) 및 선전증권거래소(SZSE), 한국 유가증권 상장사(KOSE) 및 코스닥(KOSDAQ) 등 세계 주요 거래소를 비교 분석한 결과에서는 한국의 지난해 전체 기업 대비 한계기업 비중이 17.1%로 홍콩증권거래소의 28.9%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한국경제연구원>

보고서는 “한계기업은 개별 기업의 문제를 넘어 정상 기업의 인적, 물적 자원 활용을 제한하고 경제 효율성을 감소시켜 국가 경제의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업구조조정 촉진법’(이하 기촉법)과 기활법을 개선하고 상시화해 기업의 사업 재편과 구조조정 활성화를 도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통합도산법이 상시화된 데 비해 부실 징후 기업의 워크아웃을 관할하는 기촉법과 사업재편을 지원하는 기활법은 한시법으로 각각 2023년, 2024년에 일몰될 예정이다. 김 교수는 “기업의 구조조정 속도를 높이고 사회적 비용을 최소화하도록 구조조정 제도를 설계해야 하며, 기본 법제 정비도 필요하다”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기업의 적극적 노력도 함께 요구된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예림 기자 / leeyerim@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