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인천국제공항에 ‘스마트 물류센터’ 만든다

입력 2022-09-22 15:31:36 수정 2022-09-22 15:31:36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항공 물류 사업 경쟁력 제고
보스턴다이내믹스 로봇 도입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오른쪽)와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22일 인천국제공항공사 청사에서 열린 ‘인천국제공항 제2공항물류단지 2A1부지 스마트물류센터 건설 및 운영을 위한 실시협약 체결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가 인천국제공항 제2공항물류단지에 첨단시설을 갖춘 물류센터를 구축하고 글로벌 항공물류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글로비스는 22일 인천시 중구인천국제공항공사 청사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인천국제공항 제2공항물류단지 2A1부지 스마트물류센터 건설 및 운영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사장)와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참석했다.

스마트 물류센터는 제2공항물류단지 내 지상 5층(사무공간 포함), 총면적 4만6111㎡(1만3949평) 규모로 2025년 완공될 예정이다.

이번 물류센터 구축은 앞서 마련한 글로벌 항공물류 거점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함이다. 현대글로비스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오스트리아 빈, 미국 애틀란타, 인도 첸나이 등 세계 곳곳의 공항에서 항공 직영사업을 추진하며 항공포워딩(항공화물운송주선업) 업무를 수행 중이다.

해당 물류센터에서는 글로벌 이커머스 화물을 취급하기 위한 분류시스템과 자체 통관시설을 보유한 특송장을 운영할 방침이다.

우선 고속 엑스레이와 컨베이어 시스템 등 장비를 배치하고, 세관 시스템과 실시간 연계를 통해 신속한 통관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보스턴다이내믹스의 첨단 물류로봇 등 스마트&자동화 물류설비도 적극적으로 도입한다. 항공화물 적재를 위한 조업장에는 작업자의 안전을 강화한 자동화 장비를 투입해 항공 운송 업무를 효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또 정밀기계, 의료기기 등 하이테크 품목 보관을 위한 자동화 창고와 신선화물을 보관할 수 있는 냉장·냉동창고도 구축할 계획이다. 화주의 요청에 따라 상온·저온의 변환이 가능한 하이브리드형 창고를 대거 배치하고, 장기 보관이 요구되는 화물을 취급하는 상온창고도 마련할 예정이다.

인천국제공항 물류단지가 국내 유일의 공항형 자유무역지대라는 것을 고려해 물류센터 안에 글로벌배송센터(GDC)도 운영한다. 글로벌배송센터에서는 해외업체의 물품을 대량 반입 후 보세 상태에서 분류, 재포장해 다시 국외로 반출한다. 이와 함께 해상-항공 복합운송용 창고를 운영해 중국발 화물을 해상운송으로 반입한 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최종 목적지까지 항공 운송할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스마트물류센터가 영업을 개시한 뒤 5년 동안 연평균 약 2만5000톤의 신규 항공화물을 취급해 인천국제공항의 항공물동량 확대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인천국제공항 물류센터를 통해 고객사에 선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항공물류의 국가경쟁력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며 “동시에 해외 각지에 항공물류 거점을 지속해서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병훈 기자 / andrew45@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