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그룹, 전자신문 인수…지분 43.7% 280억원에 계약

입력 2021-07-19 15:55:19 수정 2021-07-19 15:55:19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서울 서초구 호반그룹 사옥. <사진제공=호반그룹>


호반그룹이 IT 전문 일간지 전자신문을 인수한다.

호반그룹은 19일 전자신문 지분 43.7%를 280억원 규모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 전자신문의 1대 주주가 됐다.

호반그룹은 이달 중 기업결합 신고, 8월 말까지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전자신문의 전체 기업가치는 6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전자신문사는 전자신문 외에 온라인 미디어인 전자신문인터넷, 전자신문엔터테인먼트, 교육법인인 이티에듀, 네이버 합작사인 테크플러스 등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계약 체결로 전자신문 본사와 주요 자회사는 호반그룹이 위치한 서초구 우면동으로 사옥을 이전할 계획이다.

호반그룹은 대주주가 되더라도 언론의 소유와 경영을 분리하는 원칙 아래 편집권 독립을 보장한다는 방침이다. 또 중앙 경제지 수준으로 점진적으로 임금을 인상하며, 자녀학자금, 휴양시설 이용 등 복리후생제도를 호반그룹 수준으로 높일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창간 40주년을 맞는 전자신문은 현 경영진이 2대 주주로 호반그룹과 함께 향후 추가 투자를 통해 외형을 확대함과 동시에 전자신문TV(가칭) 설립 등 신문, 온라인 미디어, 방송을 아우르는 종합미디어 그룹으로 발전한다는 계획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