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SUV 시장에서도 막강 존재감 뽐내다

입력 2021-07-28 17:05:52 수정 2021-07-28 17:05:52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BMW·포르쉐·아우디 등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R&D 혁신 통해 기술력 및 품질 경쟁력 강화 노력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고성능 SUV 타이어 시장에서 막강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사진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연구소.<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글로벌 타이어 기업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가 고성능 SUV 타이어 시장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타이어는 최근 고성능 SUV 시장에서 BMW, 포르쉐, 아우디 등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지난 7월 BMW의 고성능 브랜드 M 라인업 'X3 M'과 'X4 M'에 '벤투스 S1 에보 Z'(Ventus S1 evo Z)를 신차용 타이어(OE 타이어)로 공급한다고 밝혔다. BMW M은 메르세데스-벤츠 AMG, 아우디 RS와 함께 글로벌을 대표하는 3대 스포츠 레이싱 브랜드다. 완성차의 하이테크 기술력을 집약시킨 프리미엄 고성능 라인업으로 평가받는다.

한국타이어는 BMW X3 M과 X4 M 모델에 공급을 위해 세계에서 가장 혹독한 테스트 트랙으로 평가를 받는 독일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Nürburgring Nordschleife) 트랙에서 극한의 조건에 맞춘 광범위한 테스트를 진행,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BMW뿐 아니라 세계에서 인정받는 SUV 모델들에는 한국타이어 제품이 장착되고 있다. 포르쉐의 경우 2015년 크로스오버 SUV 모델 '마칸'(Macan)으로 시작해 2019년 슈퍼 프리미엄 SUV 모델 3세대 '카이엔'(Cayenne)까지 선택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아우디의 SUV 라인업 중 최상위 모델인 동시에 하이테크 기술력을 집약시킨 초고성능 SUV 'RS Q8'과 아우디 대표 대형 SUV 모델인 '뉴 아우디 SQ8 TDI', '더 뉴 Q8'에도 OE 타이어를 공급한다.

이 외에도 아우디의 프리미엄 SUV 라인업인 'Q3', 'Q5', 'Q7'과 'SQ7', BMW의 대표적인 중형 SUV 모델 3세대 '뉴 X3', 메르세데스-벤츠의 'GLC', 'GLC 쿠페' 등 글로벌 SUV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독일 프리미엄 3대 완성차 브랜드의 SUV 모델들에 OE 타이어를 공급하고 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고성능 SUV 시장에서 글로벌 브랜드의 선택을 받고 있다. 아우디 RS Q8에 장착된 한국타이어.<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한국타이어가 글로벌 브랜드의 SUV에 OE 타이어를 지속 공급한다는 것은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는 뜻이다. SUV 차량은 세단에 비해 공차중량이 무겁고 무게중심이 높다. 세단과 비슷한 수준의 승차감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타이어 기술력이 무척 중요하다.

SUV용 타이어는 세단용 타이어와 비교해 하중지수와 편평비가 높은 타이어를 장착해야 한다. 이에 더 무거운 하중을 견디면서도 승용차용 타이어 수준의 주행성능과 안정적인 핸들링 성능을 위해 승용차용 타이어보다 사이드월(노면과 수직을 이루는 타이어 옆면)과 트레드 패턴(노면과 접촉하는 타이어 밑면) 등의 강성을 높여서 개발한다. 또 승용차에 비해 무게중심이 높아 코너링 시 타이어가 미끄러지지 않도록 안쪽 방향으로 작용하는 능력인 타이어 횡력을 최적화시키는 등 안전을 위한 다양한 기술력 확보가 필요하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앞으로도 SUV 차량의 고급화, 대형화 추세에 맞춰 초고성능 SUV 타이어 개발에 집중하는 등 꾸준한 포트폴리오 확장을 통해 글로벌 SUV 타이어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할 예정"이라며 "R&D 혁신에 기반한 글로벌 Top Tier 기술력과 품질 경쟁력 강화로 SUV에 대한 인기가 높은 미주, 유럽 등 전 세계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위상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지완 기자 / lee88@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