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이앤씨, 섬유 폐기물 활용한 건축자재 개발

입력 2021-08-12 13:39:31 수정 2021-08-12 13:39:31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사회적기업인 세진플러스와 업무협약 체결

코오롱이앤씨와 세진플러스 관계자들이 인천 송도 코오롱글로벌 본사에서 섬유패널의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코오롱글로벌>


코오롱글로벌의 모듈러 건축 자회사인 코오롱이앤씨가 섬유 폐기물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건축자재 개발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코오롱이앤씨는 인천 송도 코오롱글로벌 본사에서 사회적기업인 세진플러스와 함께 폐의류·폐원단 등 섬유폐기물을 가공한 섬유패널을 건축 자재로 활용하고 섬유패널의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섬유패널은 섬유 폐기물을 부직포 형태로 가공해 접착제나 화학제품의 첨가 없이 열접착 방식으로 만드는 고밀도 패널이다. 기존의 가공 목재보다 강도와 내구성, 난연성 및 흡음성이 뛰어나다.

이 때문에 벽이나 바닥, 천장 등의 건축물 내장재를 비롯해 지붕, 외벽 등의 외장재, 붙박이장 가구 등의 용도로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 재고 의류나 헌 옷의 소각 및 매립으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요즘, 섬유패널같은 업사이클링 소재의 개발은 환경보호를 위한 대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앞으로 코오롱이앤씨와 세진플러스는 양사의 사업역량과 기술을 접목해 섬유패널의 성능을 개선하고 새로운 업사이클링 신소재개발과 업사이클링 소재의 용도 확대에 힘을 모을 계획이다.

코오롱이앤씨 관계자는 "건축자재를 재활용할 수 있는 모듈러 건축은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어 친환경 공법으로 인정받고 있다"면서 "여기에서 더 나아가 섬유패널 같은 업사이클링 건축자재도 적극 활용하고 새로운 기술을 추가로 개발해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