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흥그룹 "대우건설 브랜드 통합없이 독립경영…이달 실사 마무리"

입력 2021-10-05 10:49:31 수정 2021-10-05 14:17:12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중복 리스크보다는 동반 시너지 효과로"

광주광역시 북구 중흥그룹 사옥. <사진제공=중흥그룹>
광주광역시 북구 중흥그룹 사옥. <사진제공=중흥그룹>


중흥그룹(회장 정창선)은 대우건설(대표 김형·정항기) 실사작업이 이달 중순 마무리될 것이라고 5일 밝혔다.

중흥그룹에 따르면 우발채무나 추가부실 등 특별한 변수가 없을 경우 KDB인베스트먼트(KDBI)와의 주식매매계약(SPA)도 빠른 시일 내 이뤄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중흥그룹은 대우건설 인수와 계열사 편입 이후 '독립경영'을 핵심으로 하는 그룹의 미래 비전과 청사진을 준비 중이다. 계열사들이 기존에 가진 장점을 계속 살려 나감으로써 대우건설 인수가 그룹의 '중복 리스크'보다는 '동반 시너지 효과'로 작용하게 만들겠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중흥그룹은 대우건설에 대한 장기적인 투자계획도 마련할 계획이다.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은 대우건설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직후 기자간담회를 통해 "대우건설을 살려 세계적 기업으로 만들겠다는 것이 인수 목적"이라며 "대우건설 직원의 고용을 보장하고 처우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우선 중흥그룹은 현재 248%(2020년 말 연결재무제표 기준)에 달하는 대우건설의 부채비율을 중흥그룹과 비슷한 수준(105.1%)으로 낮춰 자산 건전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또 대우건설의 해외사업을 적극적으로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그동안 중흥은 해외사업의 필요성을 절감했음에도 실행에 나서지 못했다. 변수가 많은 해외사업의 경우 수익성 위주로 사업을 진행해 온 중흥의 경영철학과 배치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랜 해외사업 경험과 정보력을 지닌 대우건설을 통해 해외투자에 대한 숙원을 해결한다는 전략이다.

중흥그룹 고위 임원은 "중흥그룹은 계열사의 기업공개(IPO) 계획이 없고 대우건설과의 합병이나 브랜드 통합 등 시중에 떠도는 루머들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면서 "현대자동차그룹의 현대차와 기아가 독립경영을 통해 발전하는 것처럼 대우건설도 대도약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며 모든 임직원의 자부심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