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그룹, IT전문 'AK아이에스' 설립…"디지털전환 대응"

입력 2021-11-02 14:50:30 수정 2021-11-02 14:50:30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사진제공=애경>

애경그룹은 ESG경영 및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 차원에서 그룹의 IT사업부문을 그룹 지주회사인 AK홀딩스 자회사로 편입해 IT역량을 강화하고, IT아웃소싱, SI(시스템통합) 외에 전기차 충전 사업 등 다양한 비즈니스에 대한 역량을 도모할 것이라고 2일 공시했다.

애경그룹은 IT 신설법인 AK아이에스를 통해 미래 성장을 위한 신사업 전개를 할 계획이다. △디지털 신기술 중심 △외부파트너와의 적극적 협업 △플랫폼 및 데이터 기반 △대외 신규고객의 지속적 확보 등을 통해 신규 사업 포트폴리오를 마련하고 기업 가치를 제고하기로 했다. 관련 신사업으로는 클라우드(Cloud), 인공지능(AI), 로보틱스 프로세스 자동화(RPA), 스마트팩토리(Smart Factory), 전기차 충전 등을 검토 중이다. 또 항공, 제조, 공항사업 관련 그룹 내 경험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매출 기회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애경그룹은 새로운 IT관련 사업 기회를 지속적으로 확보 및 다각화해 내부 역량과 품질 수준을 향상하고 그룹 IT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신설법인 AK아이에스는 전기차 충전 사업 및 IT관련 다양한 비즈니스를 검토하기 위해 지난달 전송 및 네트워크 장비 개발 및 생산 전문 기업인 대유플러스와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전기차 충전사업 일체(충전기 판매, 충전시설 운영 등) 및 IT아웃소싱, SI(시스템통합) 등 다양한 비즈니스에 대한 기술과 정보를 상호 교환하고 역량 향상을 도모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이석주 AK홀딩스 대표이사는 “AK홀딩스의 IT 자회사 설립은 RED경영 중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의 한 축으로 애경그룹의 디지털전환의 시작을 의미한다”며 “각 사업 영역과 업무 현장에서 디지털전환을 통한 신사업과 사업 효율화를 추진하고 그룹 전반의 정보기술(IT)시스템을 개발하는 등 디지털 인프라 개선을 통해 업무 방식을 최적화하고, 디지털 채널을 통한 마케팅과 영업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애경그룹은 올해 초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 핵심 과제로 회복탄력성(Resilience), ESG,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 등 세 가지를 선정하고 이에 맞춘 사업전략인 ‘RED 경영’을 선포한 바 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수정 기자 / ksj0215@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