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생산성경영시스템 국내 최고 레벨 8 획득

입력 2021-11-19 13:31:38 수정 2021-11-19 13:31:38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미래비전 제시, 지속적인 혁신활동 노력으로 리더십 분야 최고 점수 획득

2021년 생산성경영시스템 인증심사 (앞줄 왼쪽에서 세번째 생산성본부 박우종 심사팀장, 네번째 KAI 김형준 부사장. <사진제공=KAI>

한국항공우주산업(사장 안현호, 이하 KAI)가 생산성경영시스템(PMS, Productivity Management System) 인증 심사에서 국내 최고 수준인 '레벨(Level) 8'을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PMS 인증은 산업부와 한국생산성본부가 주관하는 기업 경영시스템 역량진단 프로그램으로 생산성 향상을 위한 혁신과 전 분야의 경영시스템을 진단하고 지원하는 목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KAI는 지난 9일부터 4일간 한국생산성본부로부터 PMS 인증 현장심사를 받았으며 △리더십 △혁신 △고객 △측정·분석 및 지식관리 △인적자원 △프로세스 등 6개 전 부문에서 레벨 8을 받았다.

특히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내 항공우주산업의 위기극복을 위한 미래비전 제시와 지속적인 혁신활동 노력으로 리더십 분야에서 최고 점수를 획득했다.

PMS 레벨 8은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혁신적인 경영시스템을 갖춘 기업에 부여되는 등급이다.

안현호 KAI 사장은 코로나19로 침체를 맞고 있는 항공우주산업의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한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강조했다.

KAI는 지난해 7월 경영전략부문을 중심으로 고정익, 회전익, 기체, 미래 등 4개 사업 부문과 수출, 생산, 기술 등 3개 혁신센터로 구성된 사업부제를 시행하고 각 부문별 책임경영을 강화했다.

지난해 말에는 회계관리, 리스크관리, 성과관리 등을 통합한 EIS(Executive Information System) 경영정보시스템을 도입했으며 현재 4차 산업 혁명 시대를 선제적으로 준비하기 위해 AI, 빅데이터 기술을 경영 전반에 적용하는 스마트 생태계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경영혁신을 기반으로 올해 3월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유무인 복합체계(MUM-T) △위성/우주 발사체 △항공전자 △시뮬레이션/SW 등 5대 미래사업을 발표하고 미래 성장 비전을 제시했다.

KAI는 이러한 미래사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는 동시에 KF-21, LAH 등 기존 주력사업들의 안정적 추진을 통해 2030년 매출 10조, 아시아를 대표하는 글로벌 항공우주산업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안현호 KAI 사장은 "PMS 레벨 8 획득은 KAI의 경영혁신 노력의 성과이며 위기관리 능력과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한 것"이라며 "KAI의 선진 경영시스템을 협력업체로 전파하여 국내 항공우주산업의 인프라 강화를 위한 건전한 생태계 구축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